기업
서비스 · 유통

인천공항 제2터미널서… 롯데·신라·신세계 '면세점 전쟁'

  • 채성진 기자

  • 입력 : 2018.01.08 03:00

    18일 개장 맞춰 일제히 오픈

    이달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에 맞춰 롯데·신라·신세계면세점이 일제히 매장을 연다. 롯데는 주류·담배, 신라는 향수·화장품, 신세계는 패션·잡화 부문을 앞세우고 있다.

    롯데면세점은 제2터미널 1407㎡(약 426평) 공간에 130여 개 주류·담배·식품 브랜드를 선보인다. 발렌타인과 로열살루트, 헤네시와 조니워커 등 주류와 KT&G(릴), 필립모리스(아이코스) 등 6개 브랜드 제품은 316㎡ 규모의 '플래그십 매장'(대표 매장)에서 판매한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주류 매장은 전체를 바(bar) 형태로 꾸며 시음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 공항 면세점 최초로 들어서는 궐련형 전자담배 전용 공간도 마련했다.

    신라면세점은 '체험형 공간'을 앞세워 2105㎡(약 637평)의 화장품·향수 매장에서 110여 개 브랜드를 선보인다. 샤넬, 디올, 랑콤, 에스티로더, SK-Ⅱ, 설화수 등 6개 브랜드 플래그십 매장이 있다.

    신세계면세점은 4300㎡(약 1300평) 매장에서 고급 가방과 시계, 보석, 선글라스 등 170여 개 브랜드 제품을 판매한다. 샤넬, 구찌, 프라다 등 해외 브랜드 매장을 중앙에 배치했다. 샤넬은 2015년 3월 인천공항에서 철수한 지 약 3년 만에 매장을 연다. 300㎡ 규모 '캐릭터 존'에서는 라인프렌즈·카카오프렌즈·뽀로로 등 캐릭터 상품을 판매한다.

    ※ 이 기사는 조선일보 지면에 실린 기사입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