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통신ㆍ휴대폰

애플, 결국 아일랜드에 17조원 미납 세금 낸다

  • 이다비 기자
  • 입력 : 2017.12.05 18:53

    애플은 내년 초 아일랜드 정부에 중 130억유로(약 16조7700억원)에 달하는 미납 세금을 내기로 합의했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파스칼 도노후 아일랜드 재무장관은 이날 "우리는 이제 에스크로 펀드의 원칙과 운영과 관련해 애플과 합의했다"고 말했다. 에스크로는 조건부 날인 증서로, 어떤 조건이 성립될 때까지 제3자에게 보관해 두는 것을 말한다.

     블룸버그 제공
    블룸버그 제공
    도노후 장관은 "우리는 내년 1분기 중 애플로부터 그 돈을 회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애플과 같은 세계적인 정보기술(IT)기업이 회원국의 도움이나 묵인 아래 거액의 세금을 탈세했다며 대대적인 조사에 나섰다. EU는 3년간 조사가 이뤄진 뒤 지난해 8월 31일 애플에 유럽 역사상 최대 규모인 약 130억유로에 달하는 금액을 추징했다.

    아일랜드 정부는 그동안 애플로부터 미납된 세금을 받으라는 EU의 명령을 차일피일 미뤄왔다. 아일랜드가 세계 각국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EU 내 가장 낮은 수준인 법인세율을 유지하고 있는 정책을 내세웠기 때문에, 미납 세금을 받으면 이같은 정책이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아일랜드가 EU 명령을 집행하지 않자 마르그레테 베스타거 EU 집행위원은 지난 10월 4일 아일랜드 정부를 법원에 제소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