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전기전자

4개월째 헛돈 LGD 중국 공장..."정부, 12월 중순 허가”

  • 황민규 기자
  • 입력 : 2017.12.04 14:43 | 수정 : 2017.12.05 02:10

    LG디스플레이(034220)의 중국 광저우 8세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공장 설립과 관련한 산업통상자원부의 허가가 이르면 12월 중순경에 공식 발표될 전망이다. 디스플레이 업계에서는 현실적인 기술 유출 가능성이 크지 않고 삼성과의 형평성 등을 감안할 때 정부가 LG디스플레이의 중국 공장 건립 건을 불허할 명분이 없다고 보고 있다.

    4일 업계에 따르면 LG디스플레이(034220)가 지난 7월 처음으로 발표한 중국과의 광저우 8세대 OLED 공장 투자 건이 이르면 12월 중순에 허가가 날 전망이다.

    LG디스플레이 안팎에서는 정부가 이미 투자를 승인하기로 가닥을 잡았고 시기만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 조만간 열릴 한중 정상회담에 맞춰 LG디스플레이의 중국 투자 건을 허가할 가능성이 높다. 이 정상회담에서 LG디스플레이의 중국 투자건이 일종의 협상 카드 중 하나로 거론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LG디스플레이가 보유한 광저우 액정표시장치(LCD) 공장./ LG디스플레이 제공
    LG디스플레이가 보유한 광저우 액정표시장치(LCD) 공장./ LG디스플레이 제공
    현재 OLED 기술은 산업부 국가 핵심기술로 지정돼 있기 때문에 해외 공장 설립 시 산자부 승인을 받아야 한다. 반도체·디스플레이 부문 해외 투자는 원래 2단계 승인 절차(전기전자전문가위원회, 산업기술보호위원회)를 거쳐야 했으나, 지난 7월 백운규 산업부 장관 취임 이후 3단계 승인 절차(디스플레이 소위원회, 디스플레이 자문위원회, 산업기술보호위원회)로 변경됐다.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현재 디스플레이 소위원회는 LG디스플레이의 중국 투자 건에 대한 긍정적 의견을 담은 의견서를 디스플레이 자문위원회로 넘겼다. 자문위원회에는 기존 소위원회 위원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어 자문위원회에서 투자를 승인할 가능성 높다. 백운규 장관 역시 지난 9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에너지플러스 2017' 행사장에서 LG디스플레이 광저우 공장 투자 승인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어떻게 안해주겠느냐”며 긍정적인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산업부는 LG디스플레이가 지난 7월 중국 OLED 공장 설립을 발표했을 때 달가워하지 않는 분위기였다. 특히 중국의 사드 보복이 정점이 달할 때 였다. 한국 기업이 세계 시장에서 우위를 점한 OLED 기술의 중국 유출 가능성도 제기돼 논란이 커졌다.

    지난달 말 한국과 중국이 관계 개선 합의문을 발표하면서 이런 부정적 기류는 크게 줄어든 분위기다. 과거 중국 내 액정표시장치(LCD) 공장 설립 때도 기술 유출 우려가 있었지만 유출 사례가 단 한 건도 없었던 점, 중국을 비롯한 베트남 등지에 D램, 낸드플래시, 모바일 OLED 등 생산시설을 보유하는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의 형평성 문제 등을 고려해 정부가 LG디스플레이의 투자를 승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디스플레이업계 전문가들은 LG디스플레이가 설립하는 광저우 OLED 공장에서 연간 OLED TV용 패널 260만대를 생산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다만, 내년 1분기에 설비 투자를 시작하고 2020년에나 이 같은 생산능력을 갖출 것으로 보인다. LG디스플레이의 연간 대형 OLED 패널 공급 가능 물량이 170만대 수준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생산능력이 1.5배 늘어나는 셈이다.

    LG의 한 관계자는 "이번 LG디스플레이의 중국 광저우 공장 투자로 대형 OLED 분야에서 LG디스플레이가 세계적인 지배력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며 "중국, 대만, 일본 등의 디스플레이 기업이 해당 기술력 확보, 생산시설 투자를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차세대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