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아시아

중국, 한국행 단체관광 금지령 푼다지만..."롯데호텔⋅쇼핑은 불허"

  • 베이징=오광진 특파원
  • 입력 : 2017.11.28 14:19 | 수정 : 2017.11.28 18:19

    중국 관광당국, 베이징산둥 지역 한해 오프라인 단체관광 상품 판매 허용
    “롯데호텔⋅면세점은 일정에서 빼라”...북한 여행금지령, 일본행 여행 제한
    중국, 자국민 해외여행을 정치외교적 목적 달성하는 무기로 활용함을 확인

    사드 배치 이전만해도 중국인 관광객으로 붐비던 서울 명동 /연합뉴스
    사드 배치 이전만해도 중국인 관광객으로 붐비던 서울 명동 /연합뉴스
    중국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한국 배치를 이유로 취했던 한국행 단체관광 금지령을 8개월여만에 단계적으로 풀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관광공사 베이징사무소 관계자는 28일 “중국 관광 주무부처인 국가여유국(國家旅游局)이 이날 베이징과 산둥(山東)지역 회의를 열어 이들 2개 지역에 한해 일반 여행사들에 한국행 단체 관광객 모집을 허용한다는 방침을 통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른 지역에서는 단체관광객 모집을 계속 불허하고 지역 구분이 무너질 것을 우려해 온라인을 통한 모집도 금지하기로 했다”며 “단계적으로 단체관광 금지령을 풀어주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온라인 여행사의 상품 취급도 안되고, 오프라인 여행사의 온라인을 통한 모집도 안된다는 것이다.

    중국 관광 당국은 앞서 주한미군의 사드 배치 부지가 확정된 직후인 올 3월15일부터 한국행 단체관광 상품 판매 금지령을 내렸다.

    중국 당국은 한국행 단체관광 금지령을 일부 해제하기로 했지만 크루즈와 전세기를 통한 단체관광은 계속 불허하기로 하는 등 각종 조건을 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드 배치 부지를 제공한 롯데그룹과는 어떤 협력도 안되며 관계 기업을 관광 일정에 넣지 말도록 지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롯데호텔이나 롯데면세점 등을 이용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한국 행 상품을 저가로 팔아서는 안된다는 단서도 단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당국의 이번 조치는 지난달 31일 한중 양국이 사드 갈등을 봉합하는 공동 합의문을 발표한 뒤 경제·문화 교류가 재개되는 가운데 다음 달 중순 한중 정상회담이 예정된 상황에서 관광 분야에서도 개선 신호를 보여준 것으로 해석된다.

    국가여유국은 이날부터 랴오닝(遼寧)성과 지린(吉林)성에서 출발하는 것을 제외하곤, 북한 여행을 금지하는 지침도 여행사에 내려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이 시진핑(習近平)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방북했지만 김정은 북한 노동위원장과의 면담이 불발되면서 북중관계가 다시 경색될 것이란 우려가 제기돼 왔다.

    국가여유국은 또 일본행 여행에 대한 규제지침도 내렸다. 내년도 일본행 출국자수를 각 여행사별로 2016년도 또는 2017년도 평균 숫자를 넘기지 못하도록 했다는 것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본행 관광과 관련해 ‘민족적 존엄성’이 언급됐다. 12월 13일 난징(南京)대학살 70주년을 즈음해 일본행 관광을 억제하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중국 관광당국의 이날 지침은 단체관광 금지령을 민심(民心)의 반영이라고 해명해온 중국 당국이 정치⋅외교적 목적 달성을 위해 중국인 해외여행을 상대국 압박 무기로 활용하고 있음을 확인시켜줬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중국인 해외여행이 단체관광보다는 개인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추세가 나타나는 가운데 우리 관광업계가 저가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해 과도한 송객 수수료를 내는 등의 문제가 재연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지난해 해외로 나간 중국인 관광객은 1억2200만명으로 전년 대비 4.3% 증가했다. 이 가운데 단체관광을 통해 나간 경우는 47%인 5727만여명에 그쳤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