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지진 피해 주민에 1억원 성금 전달…계열사 금융 지원도

조선비즈
  • 이승주 기자
    입력 2017.11.16 11:17

    신한금융그룹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날 발생한 지진으로 피해를 입은 포항지역 주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성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후원금은 포항지역 이재민들의 구호활동과 피해 복구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의 계열사들도 피해 지역 중소기업 및 개인 고객을 위한 금융지원을 병행한다. 신한은행은 지진 피해를 입은 고객을 대상으로 최대 3000만원의 긴급 생활 자금을 총액 100억원 한도로 지원하고, 올해 연말까지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에 대한 상환을 유예하고 만기를 연장해 줄 예정이다.

    또, 중소기업에는 피해 금액 범위 내 최대 3억원의 운전자금을 총 400억원 규모 이내에서 지원하며 만기 연장과 상환 유예 및 최고 1.0%포인트의 금리도 감면 적용한다. 아울러 여진 등 추가 피해가 발생할 경우 추가적인 금융 지원도 실시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지진 피해를 입은 회원을 대상으로 6개월간 카드대금 청구유예 및 상환금 분활유예 등의 금융지원을 실시할 예정이며, 피해 회원이 연체 중일 경우 6개월간 채권 추심을 중지하고 분할상환토록 할 계획이다.

    신한생명도 이번 지진으로 인해 인명과 재산피해를 본 고객에게 보험료와 대출 원리금 납입을 유예할 예정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