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현대중공업지주사 대표에 권오갑 부회장…정기선 부사장 승진 "세대교체"

  • 안상희 기자

  • 입력 : 2017.11.14 12:25 | 수정 : 2017.11.14 14:21

    현대중공업지주 초대 대표이사에 선임된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왼쪽), 현대글로벌서비스 공동 대표이사에 임명된 정기선 부사장./조선DB
    현대중공업지주 초대 대표이사에 선임된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왼쪽), 현대글로벌서비스 공동 대표이사에 임명된 정기선 부사장./조선DB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가칭) 초대 대표이사에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이 선임됐다.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해 현대글로벌서비스 공동 대표이사로 임명됐다. 정 부사장은 현대중공업 선박영업부문장 및 기획실 부실장을 겸임한다.

    현대중공업(009540)그룹은 14일 계열사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를 “세대교체 인사”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를 맡았던 권오갑 부회장이 지주사 대표이사에 선임됨에 따라 현대중공업은 강환구 사장 단독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된다. 권 부회장은 지주사 대표로서 새로운 미래사업 발굴과 그룹의 재무 및 사업재편, 대외 활동 등에 전념할 계획이다.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은 자문역으로 위촉됐다.

    정기선 부사장은 안광헌 대표와 함께 현대글로벌서비스 공동 대표이사로 활동하게 된다. 정 부사장은 현대중공업의 선박영업부문장 및 기획실 부실장을 겸임하면서 현대글로벌서비스의 미래 핵심사업을 책임진다.

    주영걸 현대일렉트릭(267260)앤에너지시스템 대표와 공기영 현대건설기계(267270)대표는 각각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했다.

    강철호 현대건설기계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대표로 임명됐다. 현대E&T의 새 대표이사에는 심왕보 전무, 현대중공업모스 새 대표이사에는 정명림 부사장이 각각 선임됐다. 이들은 모두 한 직급씩 승진했다. 현대힘스 대표에는 현대중공업 오세광 상무가 내정됐다. 이들은 각각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대내외적으로 일감 부족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경영진 세대교체를 통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보다 적극적으로 돌파해 나가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했다. 또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하고 독립경영 체제를 확립하는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새로운 경영진들은 내년도 사업계획을 수립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사장단 인사에 이어 조만간 후속 임원인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승진>

    현대일렉트릭&에너지시스템

    ◇사장
    ▲ 주영걸

    현대건설기계
    ◇사장
    ▲공기영

    현대글로벌서비스

    ◇부사장
    ▲안광헌 ▲정기선


    현대중공업모스

    ◇부사장
    ▲정명림

    현대중공업그린에너지

    ◇부사장
    ▲강철호

    현대E&T

    ◇전무
    ▲심왕보

    <전보>

    현대힘스

    ◇대표이사
    ▲ 오세광

    현대중공업지주(가칭)
    ◇대표이사
    ▲ 권오갑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