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통신ㆍ휴대폰

SK텔레콤, 음성·사진 등 대용량 데이터 전송 가능한 IoT 전용망 개발

  • 강인효 기자
  • 입력 : 2017.11.12 16:03

    SK텔레콤은 롱텀에볼루션(LTE) 기반 최신 사물인터넷(IoT) 망 기술인 ‘LTE Cat.M1’ 기술 개발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LTE Cat.M1은 지난해 3월 세계이동통신표준화기구(3GPP)에서 표준화한 기술로 최고 1메가비트(Mbps)의 속도를 제공한다. 이는 기존 대용량 IoT 망 기술인 ‘LTE-M’보다 배터리 수명·데이터 전송 효율 등에서 한층 발전한 기술이다.

     SK텔레콤 연구원들이 LTE 상용망에서 ‘LTE Cat.M1’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 연구원들이 LTE 상용망에서 ‘LTE Cat.M1’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 /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은 저전력·저용량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서비스는 ‘로라(LoRa)’ 네트워크로,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서비스에는 LTE-M 네트워크로 IoT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LTE Cat.M1 기술을 확보함에 따라 LTE-M의 진화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2월 LTE Cat.M1 기술을 개발해 올해 초 분당 종합기술원 시험망에서 기술 검증을 마쳤다. 특히 지난 8월부터는 에릭슨, 퀄컴과 국내 최초로 상용 LTE 기지국에서 기술 적용 및 필드 테스트를 통해 기술을 고도화했다.

    SK텔레콤은 LTE Cat.M1과 로라 상용 네트워크 연동에도 성공했다. 예를 들어 도난·화재 감시 시스템에서 침입 감지 및 연기·온도 등 센서 정보는 로라 네트워크를 통해 수집하고, 현장의 사진 전송, 알람 및 기기 제어 등은 LTE Cat.M1 네트워크를 통해 할 수 있다.

    특히 LTE Cat.M1은 기존 LTE-M보다 통신 모듈 가격이 저렴해 IoT 기기 제작 비용을 크게 낮출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따라 다양한 업체들이 IoT 생태계에 동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낮아지는 제작 비용만큼 제품 구매 고객들의 이용료 부담도 줄어 IoT 생태계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SK텔레콤 측 설명이다.

    SK텔레콤(017670)은 LTE Cat.M1을 활용하면 음성·사진 등 중·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필요한 서비스도 가능해져 고객의 IoT 네트워크 활용 폭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박진효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LTE Cat.M1 기술 개발은 IoT 네트워크 진화의 중요한 기반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특히 IoT 서비스 유형에 따른 최적 네트워크 기술을 확보해 하이브리드 IoT 네트워크 경쟁력이 강화됐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