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미주

퀄컴 "애플, 인텔 위해 기밀 빼돌렸다"…법정 싸움 확대

  • 김연지 인턴기자
  • 입력 : 2017.11.04 08:00

    퀄컴(NASDAQ: QCOM)과 애플(NASDAQ: AAPL) 간 법정 싸움이 장기화될 조짐이다.

    2일(현지시각) 로이터는 “퀄컴이 애플을 상대로 또 다시 소송을 걸었다”며 “퀄컴은 애플이 인텔(NASDAQ: INTC)을 위해 소프트웨어 특허 계약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올 초부터 지속되고 있는  퀄컴과 애플의 법정 싸움/ CNN머니 캡쳐
    올 초부터 지속되고 있는 퀄컴과 애플의 법정 싸움/ CNN머니 캡쳐
    로이터에 따르면 퀄컴은 애플 관계자가 퀄컴 측의 기밀정보를 빼돌려 경쟁업체인 인텔을 도우려고 한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로이터는 “퀄컴에서 근무하는 애플 관계자가 지난 7월 퀄컴 측에 불특정 이동통신사업자 네트워크에서 퀄컴칩이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대한 방식과 관련된 기밀 정보를 요구했다”며 “퀄컴은 해당 정보를 경쟁 업체인 인텔 엔지니어가 열람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고 전했다.

    퀄컴 측은 애플 측의 이러한 요구에 대해 ‘전례 없는 행위’라고 비판하며, 애플이 상업적 영향력을 이용해 기밀정보를 빼가려 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현재 퀄컴은 캘리포니아 주 법원에 자사의 기밀정보가 애플 관계자의 손에 들어갈 수 없도록 조치를 취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작년부터 인텔의 모뎀 칩을 사용해온 애플 측은 이에 대한 답변을 거부했다.

    애플은 10여년 동안 퀄컴 칩만 사용하다가 지난 1월 퀄컴이 과도한 특허료를 챙기고 타 제조사 칩을 장착하지 못하게 한다는 이유로 소송을 벌였다. 이에 퀄컴은 애플을 상대로 맞소송을 내면서 양측의 법정 다툼은 격화했다.

    로이터는 “애플이 이르면 내년부터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퀄컴 칩을 적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날 퀄컴은 나스닥증시에서 2.58% 오른 53.84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애플은 실적 강세 소식에 힘입어 장외거래에서 3% 넘게 오른 상태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