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인증하면 11개 증권사와 거래, 공동인증 서비스 '체인 아이디' 개발

조선일보
  • 곽창렬 기자
    입력 2017.11.01 03:00

    금융투자協, 블록체인 기술 활용
    스마트폰에 시스템 설치해 이용… 인증서 갱신 기간은 3년으로

    현재 인터넷이나 모바일에서 하나의 공인인증서를 이용해 여러 금융회사에서 거래하려면, 각 사이트나 앱에서 일일이 공인인증서 로그인을 해야만 가능하다. 하지만 앞으로는 모바일을 통해 공동인증서를 발급받아 한 번만 접속하면 여러 금융사 거래를 한꺼번에 할 수 있게 된다.

    금융투자협회는 31일 블록체인(blockchain) 기술을 바탕으로 금융투자업권이 공동으로 공인 인증 절차를 진행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디지털 공공 장부로 불리는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수많은 컴퓨터에 분산 저장해 공유하는 방식으로, 정보를 위·변조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고 구축 비용이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금융투자협회는 이 기술을 바탕으로 온라인 주식 거래와 자금 이체 등을 위한 인증 절차를 한 번만 거치면 다른 모든 금융회사에서도 금융거래가 가능하도록 하는 시스템을 개발해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서비스 이름은 'CHAIN ID(체인 아이디)'다. 이용 가능한 업체는 대신증권, 메리츠종금증권,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 유진투자증권, 이베스트증권, KB증권, 키움증권, 하나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한화투자증권 등(가나다순) 11개 국내 증권사다.

    스마트폰을 이용해 11개 증권사 중 한 곳의 모바일 앱에 접속해서 시스템을 다운받아 설치하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면, 한국투자증권 모바일 앱에서 'CHAIN ID'를 설치하고 접속했다면, 추가 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고도 KB증권 모바일 앱에 가서도 계좌 이체 등을 할 수 있다. 금융투자협회는 향후 인터넷 사이트에서도 이 서비스가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인증서 갱신 기간은 3년으로, 1년 단위인 짧은 공인인증서 갱신 주기 때문에 매년 겪는 번거로움을 줄였다. 또한 컴퓨터나 스마트폰에서 패스워드를 넣어야만 가능한 현재의 공인 인증 방식을 개선해 앞으로는 지문이나 홍채 같은 바이오 인증 절차로도 인증을 마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지난해 10월, 26개 금융투자회사와 5개 기술업체가 컨소시엄을 발족하면서 개발되기 시작됐다. 금융투자협회는 올해 안에 나머지 국내 모든 증권사에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내년에는 은행과 보험, 카드 등 다른 금융권에서도 이 서비스가 이용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블록체인 혁명'의 저자인 돈 탭스콧 탭스콧그룹 최고경영자는 이날 영상 축사를 통해 "이번 서비스를 시작으로 한국의 모든 기업과 정보, 개인들이 큰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