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조선·철강·기계

조선업 퇴직인력 5명중 1명만 재취업 성공

  • 전재호 기자

  • 입력 : 2017.10.13 10:00

    정부가 작년에 올해 총 390억원의 예산을 들여 조선업 퇴직인력의 재취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재취업률이 20% 초반에 그쳐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7월부터 올해 9월까지 ‘조선 산업 퇴직인력 교육 및 재취업’ 사업에 참여한 조선업 퇴직자 7110명 중 재취업에 성공한 사람은 1532명으로 21.5%에 불과했다.

    조선업 퇴직인력 5명중 1명만 재취업 성공
    조선업 퇴직인력 재취업 프로그램은 크게 세 가지로 ▲동일업종, 지역유망업종 이직교육 ▲중소기업 맞춤형 사업화지원 ▲퇴직인력 자문단이다. 중소기업 맞춤형 사업화지원에는 225억원을 투입했으나 2719명이 교육을 신청했고 이 중 693명만 재취업했다. 단순하게 계산하면 1명을 재취업시키는데 약 3200만원이 들어간 것이다. 86명은 재취업했다가 이미 중도 퇴사했다.

    148억2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 이직교육 프로그램은 4064명이 신청해 731명이 재취업해 비율이 18%에 그쳤고 약 17억원이 소요된 퇴직인력 자문단 프로그램 신청자 327명의 재취업률은 33%(108명)였다.

    송기헌 의원은 “교육생 숫자를 채우는 데만 급급했기 때문에 사업 실적이 저조하다”며 “조선 산업과 연계 산업의 일자리 수요를 사전에 조사하고 그에 맞춰 재취업 지원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