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아시아

중국 창업 돕는 비즈니스로 상장...기자에서 660억원 자산가로

  • 베이징=오광진 특파원
  • 입력 : 2017.08.11 12:02 | 수정 : 2017.08.14 17:51

    촹예헤이마, 창업판 상장 첫날 44% 급등...중국 증시 상장 1호 창업 액셀러레이터
    ‘중국기업가’ 총편집 출신 뉴원원 9년 전 창업 지원 비즈니스 시작해 ‘창업신화’

    중국의 창업 지원서비스업체 촹예헤이마의 뉴원원 회장이 선전증권거래소 창업판에 상장한 10일  기념식 참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촹예헤이마
    중국의 창업 지원서비스업체 촹예헤이마의 뉴원원 회장이 선전증권거래소 창업판에 상장한 10일 기념식 참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촹예헤이마
    10일 중국의 선전(深圳)증권거래소에서 뉴원원(牛文文⋅51) 촹예헤이마(創業黑馬) 회장이 상장을 기념하는 종을 울렸다. 창업 액셀러레이터인 촹예헤이마의 도움을 받은 기업의 상장 기념 행사에 참여한 게 아니었다. 2008년 촹예자(創業家)란 잡지사 창간을 시작으로 창업 지원 비즈니스에 뛰어든 기자 출신의 뉴 회장이 이날 상장 행사의 주인공이었다.

    촹예헤이마 주가는 상장 첫날 공모가 보다 44% 오른 15.48위안(약 2554원)에 마감했다. 뉴 회장이 보유한 지분 40.37%를 토대로 중국 언론들은 뉴 회장이 9년 전 창업 때 투입한 자금(66만 3400만위안)의 600배가 넘는 4억위안(약 660억원) 이상의 자산가가 됐다고 전했다.

    창업가를 돕는 비즈니스로 10억5000만위안(약 1732억원)의 기업가치(시가총액)를 갖는 기업을 일군 뉴 회장은 창업 2년만에 유니콘(기업가치 10억달러 이상 비상장기업)을 키운 공유 자전거업체 모바이크의 후웨이웨이(胡瑋煒∙35) 총재와 함께 기자 출신 성공 기업인 대열에 가세했다.

    “촹예헤이마는 중국 증시에 상장한 1호 창업지원회사다”(중국 증권보). 올 상반기 하루 평균 1만6000개 기업이 창업하는 열풍에 올라탄 비즈니스로 자리를 잡은 기업이다. 19세기 미국 서부로 금을 찾는 행렬이 줄을 잇던 골드 러시 때 정작 돈을 돈 청바지 리바이스를 떠올리게 한다.

    중국의 창업열풍에 창업보육센터와 액셀러레이터 등 관련 지원기구도 거품논란이 일만큼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지만 경쟁력있는 지원기구 역시 스스로 창업 신화의 주역이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기자에서 창업 전도사로, 다시 창업 신화 주역으로

    중국 창업 돕는 비즈니스로 상장...기자에서 660억원 자산가로
    중국 인민대에서 경제학을 전공하고, 중앙 당교(中央黨校에서 경제학 석사를 받은 뉴 회장의 첫 직장은 중국 경제일보였다. 두차례 연속 중국기사상을 수여하는 등 기자로서 뛰어난 실력을 보인 그는 1999년 경제일보 산하 잡지인 ‘중국기업가’로 옮기고, 2000년 중국기업가 총편집이 되면서 중국 기업인들과의 인맥을 키웠다. 2003년~2005년 장강상학원에서 eMBA 과정을 거친 것도 기업 인맥을 구축하는데 도움을 줬다.

    2008년 창업가란 잡지를 만들면서 홀로서기에 나섰다.이후 오프라인 잡지는 폐간했지만 잡지의 일부 사업이던 창업가 교육을 키워 창업액셀러레이터로 변신하게 된다. 2014년 ‘헤이마 학원’으로 성장한 교육사업을 통해 매출의 절반을 올리고 있다. 교육 사업은 지난해 매출의 55.15%를 차지하는 주력사업으로 발전했다.

    촹예헤이마를 통해 교육을 받은 창업가만 1만명이 넘는다. 이 가운데 중국판 코스닥인 창업판과 중국판 코넥스인 신3판을 포함 나스닥 등 국내외 증시에 상장한 기업이 작년말 기준 65개사에 이른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헤이마학원의 교육을 받은 스타트업이 유치한 자금도 219억위안(약 3조 6135억원)에 달했다.

    2011년부터 헤이마 대회를 열어 창업가를 위한 자금 조달 플랫폼으로 만들었다. 2013년까지 3년간 스타트업이 헤이마 대회를 통해 유치한 투자와 융자액이 112억위안(약 1조 8480억원)에 달했다. 2014년엔 헤이마기금을 만들어 스타트업 투자에도 나서기 시작했다.

    2013년 헤이마후이(黑馬會)를 만들어 창업가 교류 플랫폼까지 갖추게됐다. 지역 분회까지 만들어 1만개 이상의 창업가들을 회원으로 확보했다. 지난해 스타트업을 위한 홍보 대행 사업으로 매출의 38.46%인 7009만위안(약 115억원)을 벌어들이는 등 촹예헤이마는 창업 종합서비스 플랫폼으로 자리를 잡아갔다.

    중국 창업 돕는 비즈니스로 상장...기자에서 660억원 자산가로
    2012년 베이징의 실리콘밸리로 유명한 중관춘에서 처음 지정한 혁신형 창업 액셀러레이터 중 하나로 꼽혔고, 2015년에는 중국 과학기술부터로터 첫번째 대중창업 공간으로 인정받았다.

    2015년 촹예헤이마에 투자한 다천(達晨)창투의 푸중홍(傅忠红) 파트너는 “촹예헤이마는 주요 수입원은 교육과 홍보지만 미래 성장동력은 더욱 풍부해질 것”이라며 “스타트업이 필요로하는 서비스는 모두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다천창투는 올들어서만 투자기업 14개를 중국 안팎의 증시에 상장시켰다.

    ◆창업 러시 올라타...골드러시 시절 돈 번 리바이스형 비즈니스

    중국 창업지원 서비스업체 촹예헤이마가 중국 창업판에 상장한 10일 뉴원원 회장과 직원 및 주주를 비롯해 촹예헤이마의 서비스를 받은 창업가 등이 상장 종을 치고 있다. /촹예헤이마
    중국 창업지원 서비스업체 촹예헤이마가 중국 창업판에 상장한 10일 뉴원원 회장과 직원 및 주주를 비롯해 촹예헤이마의 서비스를 받은 창업가 등이 상장 종을 치고 있다. /촹예헤이마
    뉴 회장은 상장 기념행사에서 “창업의 길은 힘들고 고독하고, 그건 기업인 스스로만 알 뿐이다. 촹예헤이마의 슬로건은 ‘창업자들이 다시는 고독에 빠지지 않게 하자, 차세대 스타 창업가를 배양하고 그들이 성공할 수 있는 확률을 높이자’는 것이다”고 말했다.

    뉴 회장의 성공 비결은 중국의 거대한 창업 물결에 올라탄 것이다. 그는 6년전 내부회의에서 한 얘기를 회고하면서 감회를 밝혔다.

    “중국의 미래를 창업가가 만들고 혁신하는 것이라면, 그래서 창업가에 미래가 있다면, 창업가를 돕는 기구도 분명 가치가 있다. 창업자를 도울 수 있다는 건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다. 촹예헤이마의 성장은 시대의 은혜를 입었다. 우리가 상장 종을 울린 건 중국 창업 서비스산업의 초보적인 성장이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더 많은 창업서비스업체가 자본시장의 무대에 오르길 바란다.”

    촹예헤이마의 경쟁력은 미래 성장가능성이 있는 창업가를 찾아내 배양하는 데 있음을 보여준다. 촹예헤이마는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조달한 1억 8200만위안(약 300억원)을 중국 전역의 도시로 창업 지원서비스를 확장하는 데 투입할 계획이다.

    촹예헤이마의 성장은 미국 캘리포니아 등지에 불어닥친 골드러시 시절 성공한 청바지 리바이스를 오버랩시킨다. 금 캐는 사람들에게 최고의 작업복이었던 리바이스처럼 촹예헤이마는 중국의 창업 러시 시대 창업가들을 위한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승부를 걸고 있다.

    중국 창업 돕는 비즈니스로 상장...기자에서 660억원 자산가로
    중국은 이미 창업 러시 시대에 진입했다. 국가공상총국은 7월 기자회견에서 올 상반기 하루 평균 1만 6000개의 기업이 새로 생겨났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가 창업 열풍을 북돋기 위해 2014년 3월 창업 절차를 간소화하는 개혁을 한 덕이 컸다. 공상총국에 따르면 2014년 3월 이전 하루 평균 6900개이던 신규 기업수가 2014년 1만개, 2015년 1만2000개, 2016년 1만 5000개로 급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창업보육센터 등 창업지원서비스 업체도 급증해 거품논란이 일기도 한다. 작년초만해도 “전세계 창업보육센터(1만여개)의 절반이 중국에 있다”(중국청년보)는 분석이 나올정도 였다. 임대료의 일부를 정부가 보조해주는데다 임대 마케팅 효과가 큰 점에 착안해 무늬만 창업보육센터를 운영하는 부동산개발업체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작년 2월 선전(深圳)에 있는 민간 창업보육센터 디쿠(地庫)가 문을 닫고 창업 관련 업체간 제휴가 늘어나는 등 구조조정도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촹예헤이마의 상장은 경쟁력만 있으면 창업지원서비스업체도 중국의 창업러시에 올라타 성공 가도를 달릴 수 있음을 보여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