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사회

검찰, 전두환 전 대통령 회고록 인세 압류·추심 착수

  • 정준영 기자
  • 입력 : 2017.08.11 11:02

    서울중앙지검 외사부(부장 강지식)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회고록 인세 채권에 대해 압류 및 추심명령을 법원에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전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을 회수하기 위한 조치다.

    전 전 대통령은 올해 4월 아들 재국씨가 소유한 출판사 자작나무숲을 통해 총 3권의 회고록을 냈다. 최근 영화 ‘택시운전사’가 흥행하며 함께 주목받은 그의 저서에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1980년 5월 광주에서도 계엄군은 죽음 앞에 내몰리기 직전까지 결코 시민을 향해 총을 겨누지 않았다”는 내용 등이 담겼다.


    5·18 단체 및 피해자 유가족들이 6월 12일 '전두환 회고록'의 출판·배포 등을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광주지법에 내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5·18 단체 및 피해자 유가족들이 6월 12일 '전두환 회고록'의 출판·배포 등을 금지하는 가처분 신청을 광주지법에 내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5·18 단체 및 피해자 유가족 등은 허위 사실이 담겼다며 문제의 회고록 유통을 금지할 수 있도록 가처분 신청을 냈고, 광주지방법원은 이달 4일 이를 받아들였다. 다만 일부 시중 서점에서 전씨의 책이 여전히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법원은 지난 1997년 불법 비자금 조성 등의 책임을 물어 전 전 대통령에 대해 2205억원 추징을 명했다. 2013년까지도 환수율이 25%를 밑돌자 2013년 검찰이 전담팀을 꾸려 은닉재산 추적에 나섰고, 전 전 대통령은 자진납부를 약속했다. 올해 6월말 기준 총 1151억5000여만원을 납부해 환수율은 절반(52.22%)을 조금 넘어섰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