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취업·창업·채용

최영홍 위원장, “자격 갖춘 사람만 가맹사업 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 필요”

  • 백예리 기자

  • 입력 : 2017.08.10 13:06 | 수정 : 2017.08.11 09:17

    “최근 프랜차이즈 업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렇게 국민의 관심이 쏠려있을 때, 바른 프랜차이즈의 길이 무엇인지를 알릴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상생 혁신안’을 통해 갑을 관계 등 거래 지위에 따른 갑질을 막으면서 법 집행당국에도 개선점을 요청하고 프랜차이즈 산업 구조를 바꿔나가야겠다는 생각에 이 자리를 맡았다.”

    최영홍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맹사업 상생 혁신안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최영홍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 위원장이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맹사업 상생 혁신안 등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최영홍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 위원장은 10일 서울 서초구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위원장직을 맡은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는 이날 가맹사업 혁신안을 만들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의 인선이 완료됐다고 밝혔다.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인 최영홍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 위원장을 필두로 임영균 광운대 경영학과 교수, 이승창 항공대 경영학과 교수, 정지연 한국소비자연맹 사무총장, 좌혜선 한국소비자단체협회의회 사무국장, 박경준 변호사, 김종무 변호사, 강창동 한국소상공인전략연구원 대표, 김대영 매일경제 유통경제부장 등 각계 전문가 9명이 혁신위원회 위원을 맡았다.

    최 위원장은 “창업 기회를 주고,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순기능이 많은 프랜차이즈가 한국 사회에서는 좋은 평가보다는 비난의 대상이 되고 이상한 사업방식이라는 인식이 고착화되는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프랜차이즈의 기본 정신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프랜차이즈 산업이 이토록 위기에 빠진 이유에 대해 “가맹사업을 할만한 정도가 아닌 비전문가들이 창업을 부추기고 가맹점주를 무턱대고 모집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법·제도 등을 잘 모르고서 프랜차이즈 창업에 뛰어드는 몇몇 사람들도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가맹희망자는 가맹점 계약 전에 어떤 위험이 있는지 잘 알아보고 진행해야 한다. 가맹본부 또한 브랜드 명성을 떨어뜨리는 일을 하지 않아야 한다. 가맹본부와 가맹점주는 상호의존적이기 때문에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공존’하고 ‘공멸’하는 관계”라고 설명했다.

    최영홍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제공
    최영홍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제공
    자격이 갖춰지지 않은 사람이 가맹사업을 하지 못하도록 ‘진입장벽’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했다. 최 위원장은 “프랜차이즈 산업선진국의 경우 프랜차이즈 사업을 하려면 1년 이상의 경험을 갖고 있고 직영점을 2개 이상 운영한 다음에 시작할 수 있다”며 “실제로 매장을 직접 운영해 본 뒤 프랜차이즈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두는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기영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회장은 “공정성과 객관성을 위해 협회는 혁신위원회 위원 인선을 최영홍 위원장에게 일임했다”며 “한국 프랜차이즈 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한 초유의 상생 혁신안을 만들어 프랜차이즈 르네상스 시대를 열기 위한 초석을 마련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프랜차이즈 혁신위원회는 이날 기자간담회를 시작으로 매주 회의를 갖고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가맹사업 불공정관행근절 대책’의 6대 과제와 국회에 상정된 33개 가맹사업법개정안 등 프랜차이즈 관련 현안에 대한 상생 혁신안을 마련해 오는 10월에 공정위에 제출할 계획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