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서비스 · 유통

GS25, 최저임금 인상 대응책 내놨다…9000억원 풀어 가맹점주 지원

  • 윤민혁 기자
  • 입력 : 2017.07.26 14:35

    편의점 GS25가 최저임금 인상으로 가맹점주 수익성이 악화되는 데 대한 대응책으로 최저수입 보장액 확대와 심야시간 전기료 지원, 매출 활성화를 위한 시스템 구축, 출점 자제 등을 내놨다.

    GS리테일 본부와 전국 GS25경영주협의회는 26일 협의회를 열고 총 9000억원 상당의 ‘5대 핵심 상생지원방안’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합의의 배경엔 2018년 최저임금 인상 등 영업비용 증가에 있다. GS25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GS25 가맹점주들의 비용분담 차원에서 이번 상생지원방안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GS리테일과 GS경영주협의회 관계자들이 ‘5대 핵심 상생지원방안’에 합의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과 GS경영주협의회 관계자들이 ‘5대 핵심 상생지원방안’에 합의한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과 GS25경영주협의회가 합의한 ‘5대 핵심상생지원방안은 ▲가맹점주 최저수입 보장 확대를 위한 400억원 지원▲심야시간 운영점포 전기료 350억원 지원▲GS25 점주수익 극대화를 위한 매출 활성화 솔루션 구축비 5000억원 투자▲타 브랜드를 포함한 편의점 근접 출점 자제▲재해 구호활동 등 사회공익기능 확대 등이 담겼다.

    GS25는 먼저 최저수입 보장규모를 기존의 최대 연간 5000만원에서 9000만원으로 80% 인상한다. 이로 인한 지원 금액은 매년 400억원 상당이다. 최저수입 보장은 상품을 판매한 후 본사 로열티를 지급하고 GS25 가맹점주가 얻은 이익이 일정한 기준금액에 미달할 경우 그 차액을 본부가 보전해 주는 제도다.

    또 24시간 운영점포의 비용절감을 위해 매년 350억원을 투입해 야간 영업 활성화 지원금 명목으로 전기료를 전액 지원한다. GS25는 그간 24시간 운영 점포에 대해 전기료를 50%까지 지원해왔다. 지원 대상에 포함되는 24시간 운영점포는 현재 GS25 총 점포의 80%에 해당하는 9000여개다.

    GS25는 점포운영 시스템 고도화에 5년간 총 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점포내 ICT 인프라를 개선하는 한편, 빅데이터 분석으로 점포별 차별화한 상품 및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GS25 관계자는 “가맹점의 비용절감 및 수익성 극대화를 위해 발주 자동화 시스템 및 스마트 POS 시스템을 개발하는 한편, 모바일 점포운영 시스템 등 미래형 점포환경을 구현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또 자사 브랜드뿐만 아니라 모든 편의점 브랜드에 대해 근접 출점을 자제하기로 결정했다. 현재 GS25는 동일 브랜드 기준 반경 250m 내 점포 개점을 자제해왔다. 이를 확대해 내년부터는 타사 편의점 주변에도 개점을 자제할 방침이다. 또 전국의 GS25 점포 및 물류센터를 활용해 재해구호 활동 및 시민 안전망 구축 등 사회 공익적 기능을 확대하기로 했다.

    GS25를 운영하고 있는 GS리테일은 지난해 750명의 정규직을 신규채용한데 이어 올해 900명, 내년에는 1600명의 정규직을 신규채용함으로써 일자리 창출에 앞장선다는 방침도 밝혔다. GS25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맹점주를 비롯한 파트너사와의 동반성장을 통해 미래 유통 산업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