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사회

"폭언 등 비윤리적 행위 있으면 혁신형 제약사서 제외"…복지부, 사회적 책임과 윤리성 기준 강화

  • 강인효 기자
  • 입력 : 2017.07.17 17:06 | 수정 : 2017.07.17 17:08

    "폭언 등 비윤리적 행위 있으면 혁신형 제약사서 제외"…복지부, 사회적 책임과 윤리성 기준 강화
    보건복지부는 최근 발생한 종근당 이장한 회장의 운전기사 폭언 사건과 관련해, 혁신형 제약회사를 인증할 때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윤리성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고 17일 밝혔다.

    복지부는 이같은 방안을 검토하는 배경에 대해 사회적 윤리의식이 낮은 기업을 혁신형 제약사로 인증해 약가 우대, 연구개발(R&D) 우선 지원, 세제 혜택 등을 주는 것이 비합리적이라는 지적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혁신형 제약사 인증 제도는 제약사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2년부터 시행되고 있다. 인증기준은 ▲인적·물적 투입 자원의 우수성 ▲신약 R&D 활동의 우수성 ▲기술적·경제적 성과의 우수성과 국민보건 향상에 대한 기여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외부감사의 대상 여부 ▲복지부 장관이 고시하는 사항 등 6개로 구성돼 있다.

    특히 이 중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의 세부 지표는 사회적 공헌활동, 의약품 유통체계와 판매질서(리베이트) 관련 행정처분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하지만 근로자에 대한 폭언 등의 비윤리적 행위에 대해서는 구체화돼 있지 않다.

    복지부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 기준을 강화하기 위한 세부 지표와 기준을 추가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관련 법령을 개정해 이르면 2018년부터 혁신형 제약사 신규 인증이나 재인증 시 새로운 기준을 적용할 계획이다.

    종근당은 혁신형 제약사 인증제도가 시행된 시점인 2012년 혁신형 제약사로 인증을 받았다. 기존 인증 기업은 3년 단위로 재인증을 받게 돼 있는데, 이미 2015년에 재인증을 받은 종근당은 다시 내년에 재인증 심사를 받게 된다.

    복지부는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사회적 책임 및 윤리성이 높은 제약사를 혁신형 제약사로 인증해 국민적 신뢰를 제고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국내 제약사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