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조선·철강·기계

현대중공업, LNG선 실증설비 구축…"시장 주도할 것"

  • 안상희 기자

  • 입력 : 2017.06.19 17:12

    현대중공업(009540)은 최근 업계 최초로 실물 규모 LNG(액화천연가스)선 종합 실증설비를 울산 본사에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년 25MW급 LNG연료공급시스템 실증설비를 구축한 데 이어, 2015년 85MW급 실증설비를 추가했다. 회사는 올해 LNG재기화시스템 실증설비까지 갖추면서 지금까지 모두 100억원을 들여 종합적인 LNG선 실증설비를 완성하게 됐다.


    현대중공업 LNG 실증설비/현대중공업 제공
    현대중공업 LNG 실증설비/현대중공업 제공
    이 실증설비는 설계상 성능과 실제 성능을 비교·검증하고 다양한 상황에서의 운전기록을 축적한다. 이를 통해 현대중공업은 LNG 기술 개발에 도움을 받으며 고객들은 LNG선 핵심설비의 성능과 안전성을 직접 검증할 수 있다.

    현대중공업은 해당 실증설비를 통해 자체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제품명 Hi-GAS)의 성능을 입증하며 수주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지난해 9월 인도한 17만6000㎥급 고성능 LNG운반선에는 Hi-GAS가 장착됐다. 올 3월에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대형선박으로는 세계 최초로 LNG 연료 추진 유조선을 수주하는 성과를 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수주한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설비)에도 자체 개발한 LNG재기화시스템(제품명: Hi-ReGAS)이 장착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로 친환경 연료인 LNG 관련 선박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며 "자체 개발한 기술로 LNG 시장을 주도하고 고객 신뢰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인 클락슨은 지난 3월 보고서에서 LNG선 발주량이 올해 18척에서 2019년부터 연평균 31척 수준으로 72%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