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정책

우본, 집배원 근로시간 주 52시간 이내 단축…연말까지 100명 충원

  • 심민관 기자
  • 입력 : 2017.06.19 13:59 | 수정 : 2017.06.19 14:45

    과로에 의한 집배원의 돌연사 의심 사망이 문제가 된 가운데 우정사업본부(이하 우본)가 집배원의 근무시간 단축 대책 방안을 제시했다.

    송관호 우정사업본부 우편사업단장은 19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집배원들이 잇따라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주당 52시간 이내 근로 등 근무환경 개선 여건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근로시간 및 1인당 배달물량 추이 / 우정사업본부 제공
    근로시간 및 1인당 배달물량 추이 /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본 통계에 따르면 신도시 등 업무가 몰리는 곳에 근무하는 집배원 7300여명(전체 집배원의 46%)은 주당 52시간을 초과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기준법은 52시간(법정근로 40시간·연장근로 12시간)을 정상 근로시간으로 정하고 있다.

    근로시간 정상화를 위해 우본은 연말까지 100명의 집배원을 추가 충원하고 내년도 예산에 인력충원을 위한 예산을 최대한 반영하기로 했다.

    우본 한 관계자는 “지난해 5명의 집배원이 갑자기 사망했고 올해도 3명의 집배원이 심혈관질환으로 숨지면서 초과근무에 노출된 집배원들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분위기가 반영된 것”이라며 “노사합동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부족인력을 정확히 산출한 다음, 이를 충원하기 위한 예산을 내년도에 최대한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받는 사람의 주소를 인식해 배달순서에 따라 자동으로 정렬해주는 ‘순로구분기’ 운영 등 업무절차를 개선해 근로시간을 단축하겠다는 내용도 이번 대책방안에 포함됐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