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통상

김상조 공정위원장 "4대 그룹과의 만남 즉시 추진...상시적인 협의 채널은 아냐"

  • 세종=김문관 기자
  • 입력 : 2017.06.19 11:52 | 수정 : 2017.06.19 11:53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김문관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김문관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19일 “4대 그룹과의 만남을 즉시 추진해 정책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적극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 공정위 기자실에서 재벌개혁 방안에 대한 기자회견을 열고 “재계와의 소통을 통해 대기업집단이 사회와 시장이 기대하는 바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나아가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공정위는 소통채널로 대한상공회의소를 택하고, 이르면 이번주 중 김 위원장과 4대그룹 관계자들과의 공개적인 만남을 시작할 방침이다. 다만 4대그룹 참석자가 그룹 총수냐 전문경영인(CEO)이냐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김 위원장은 설명했다.

    그는 “과거 정부의 사례처럼 4대그룹과 정부가 상시적인 협의채널을 구축하자는 것은 아니다”며 “정경유착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 공개적으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재벌 개혁은 일회적인 몰아치기식이 돼서는 안된다. 모든 경제주체의 노력과 시장의 압력에 의한 지속적인 개선이 이뤄져야한다”며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과 같은 모범사례를 축적해나가는 ‘긍정적인 캠페인(Positive Campaign)’ 방식이 효율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일감 몰아주기 관련 직권조사 방침도 밝혔다. 그는 “지난 3월 45개 대기업집단에 대한 내부거래 실태점검을 실시하고, 현재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며 “기업집단 규모와 관계없이 법위반 혐의가 발견되는 기업에 대해서는 직권조사를 통해 철저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일감 몰아주기 규제 기준 변경에 대해서는 “20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서 논의할 방침이기 때문에 아직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 “하도급, 가맹, 유통, 대리점 등 경제적 약자의 피해가 우려되는 분야에 대해서는 정확한 실태파악을 토대로 적극적인 직권조사를 실시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정위 제공
    공정위 제공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