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바이오 · 제약

세브란스병원, 환자 참여형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시행

  • 허지윤 기자

  • 입력 : 2017.05.24 15:17

    서울 세브란스병원이 16병동 종양내과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24시간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환자 참여형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환자 참여형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환자나 보호자가 치료과정에서부터 퇴원까지 전 과정에 직접 참여하는 새로운 형태의 의료서비스다.


    세브란스병원 제공
    세브란스병원 제공
    주중 입원전담의가 상주하며 전문교육을 받은 간호인력이 24시간 환자를 돌본다. 입원전담의는 주치의 역할을 맡아 치료를 담당하는 교수와 의견을 교환하며 환자 치료에 대한 경과관찰, 퇴원 계획 등을 세운다.

    환자는 입원치료 과정에서 입원전담의와 의견을 나눠 치료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 입원전담의는 환자의 상태와 의견을 듣고 입원 시기부터 병동생활, 회복 과정, 퇴원 시기 등을 상의해 결정한다.

    통증이 심하거나 몸이 불편한 환자의 경우 통증 정도와 보호자의 의견을 우선으로 치료방법을 선택하고 퇴원시기 등을 결정한다. 침상마다 설치된 환자 참여 보드를 통해 환자 스스로 원하는 활동 및 치료계획에 대해 공유하고 병동 간호사에게 전달돼 쌍방향 의사소통을 하도록 했다. 보호자와의 소통을 위해 치료 계획 및 경과를 문자로 전송하고 회진 시간에 보호자가 동석하여 치료 계획에 참여할 수 있다.

    병실환경도 획기적으로 개선됐다. 각 병상마다 스마트케어 시스템이 설치돼 TV와 간호사 호출, 교육 동영상 등을 개인별로 제공한다. 환자는 자가 간호 능력을 향상 시킬 수 있는 방법과 치료 및 검사와 관련된 교육을 동영상 형태로 배울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은 “이번 시스템 도입으로 환자 편의와 교육 효과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되며 간호 업무도 대폭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환자의 빠른 사회 복귀를 돕기 위해 입원생활 중 환자가 스스로 할 수 있는 간호 활동과 생활 영역을 구분해 이를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입원 전 환자가 스스로 할 수 있는 부분과 스스로 해야 할 부분에 대해 교육한 후 병실생활에서 실천하도록 지지하는 것이다.

    이번 서비스 시행에 에 따라 병원은 16병동의 병문안 시간을 제한한다. 환자의 안정을 위해 평일은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주말과 공휴일은 오전 10~12시, 저녁 6시부터 8시까지 두 차례 병문안 시간을 운영한다. 보호자의 경우 환자에게 정서적 지지가 필요한 경우나 상태가 악화됐을 때, 수술 당일 등 의사의 처방에 따라 병실에 상주할 수 있다.

    세브란스병원은 “환자가 치료 과정에 참여해 자신의 상태에 맞는 입원치료를 받고, 입원하는 동안 스스로 간호와 생활 부분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게 돼 치료효율 및 자가 재활 의지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전문인력의 의료서비스와 함께 환자 치료의 새로운 모델일 될 것”이라고 밝혔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