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사회

文대통령 "檢, 가장 중요한 현안은 국정농단사건"...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임명(종합)

  • 박정엽 기자
  • 입력 : 2017.05.19 15:58 | 수정 : 2017.05.19 16:01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
    '돈봉투 만찬' 당사자들은 좌천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 검사(57·사법연수원 23기)를 임명하고 "현재 대한민국 검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수사와 공소유지"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임명하고 이를 발표하게 한 뒤, 같은 날 오후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지명 기자회견 후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을 통해 직접 윤 지검장의 인사 배경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지명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지명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현재 대한민국 검찰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수사와 공소유지"라며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은) 그 점을 확실하게 해낼 수 있는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서울중앙지검장은 지방검사장이면서 그동안 고검장급으로 보임했다"며 "그 부분이 맞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다시 지방검사장급으로 하향 조정하면서, 윤석열 신임 검사장을 임명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돈봉투 만찬' 논란이 불거진 서울중앙지검장과 법무부 검찰국장직에 대한 인사결과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59·연수원 19기)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51·연수원 20기)을 각각 부산고검 차장검사,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발령해 책임을 물었다. 또 윤석열 대전지검 검사를 검사장으로 승진시켜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하고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51·연수원 21기)을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임명해 이 지검장과 안 국장을 대신하게 했다.

    다만 이 전 지검장과 안 전 국장의 사의는 받아들여지지 않아 이들이 연루된 '돈봉투 만찬'에 대한 감찰은 계속 진행된다.

    윤 수석은 이같은 인사와 관련해 "이번 인사는 돈봉투 만찬 논란으로 서울중앙지검 및 법무부 검찰국장 대한 감찰이 시작되고 당사자가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업무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의 주요 현안 사건의 수사 및 공소 유지, 검찰 개혁과제 이행에 한층 매진하고 돈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분위기를 쇄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광주 출신의 박균택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 전북 출신의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지명자 인사를 연달아 발표하면서 '지역 탕평'에 본격화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역대 법무부 검찰국장에 광주 출신을 임명한 사례가 2006년 노무현 정부 때 문성우 검찰국장이 마지막이었다"며 "이명박 정권, 박근혜 정권 9년간 법무부 검찰국장에 호남 출신이 임명된 적이 없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이수 헌재소장 지명자와 박균택 검찰국장의 출신 지역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냥 지역을 떠나서 적임자라고 판단한다"면서도 "지역적으로도 탕평의 효과가 난다면, 그것은 더더욱 좋은 일"이라고 답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