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새로나온 차

롤스로이스, 서울을 위한 특별 제작 '고스트 서울 에디션' 공개

  • 김참 기자
  • 입력 : 2017.05.19 13:08

    롤스로이스모터카는 19일 서울을 위해 특별 제작한 ‘고스트 서울 에디션’을 서울 청담 전시장에 전시하고 일반에 공개했다.

    롤스로이스는 10년 넘게 이어 온 한국과 롤스로이스의 관계를 기념하기 위해 한국의 대도시 서울과 부산에서 영감을 받아 제작한 코리아 컬렉션 2대를 발표했다. 롤스로이스가 한국을 주제로 제작한 최초의 비스포크 모델로, 한국의 미적 유산과 두 도시가 가지고 있는 세련미, 그리고 역동성에 착안해 현대적 감각을 차량 곳곳에 반영된 것이 특징이다.

    이중 서울 에디션은 럭셔리 비즈니스 세단 고스트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태극기에 사용된 검정, 빨강, 파랑, 흰색이 핵심 디자인 색상으로 적용됐다.

    롤스로이스 고스트 서울 에디션./롤스로이스모터카 제공
    롤스로이스 고스트 서울 에디션./롤스로이스모터카 제공
    이날 행사를 위해 방한한 비스포크 선임 디자이너 마이크 브라이든(Mike Bryden)는 “롤스로이스는 주문 제작 프로그램인 비스포크를 통해 슈퍼 브랜드로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며 “이번 서울 에디션은 영국의 장신정신과 한국미의 조화로 탄생했다”고 말했다.

    차량의 내외부에는 서울을 상징하는 요소가 들어갔다. C 필러에 남산 서울타워를 모티브로 디자인한 문양을 굿우드 장인들이 직접 손으로 그려 넣었으며, 이 문양은 피아노 블랙 (Piano Black) 베니어로 마감된 센터페시아와 뒷좌석 피크닉 테이블에 각인돼 있다.

    실내 디자인은 ‘블랙 타이 위드 어 트위스트(Black Tie with a Twist: 흰 셔츠에 검은색 정장과 보타이를 매는 정중한 차림을 뜻하는 패션 용어)’를 콘셉트로 제작됐다. 검은 가죽 바탕과 대비되는 아크틱 화이트(Arctic White)를 실내 곳곳에 가미했다. 화이트-블랙 투톤을 기반으로 무겔로 레드 시트 파이핑과 코발토 블루 스티치를 더해 색의 조화를 이뤘다.

    폴 해리스 롤스로이스 아시아 태평양 총괄 디렉터 "전통적인 장인 정신을 존중하는 동시에 진보를 멈추지 않는 열정적이고 역동적인 국가 한국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며 “IT, 엔터테인먼트 등 각 분야의 리더인 롤스로이스 고객들이 희귀하고 독창적인 코리아 컬렉션을 통해 새로운 영감을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