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사회

‘돈봉투 만찬’ 속도내는 감찰···참석자 전원에 경위서 요구

  • 정준영 기자
  • 입력 : 2017.05.19 10:12

    법무부·대검찰청이 ‘돈봉투 만찬’ 참석자들을 상대로 사실관계 확인에 착수했다.

    법무부·대검 합동감찰반(총괄팀장 장인종 법무부 감찰관)은 지난달 21일 저녁 자리에 참석한 서울중앙지검(7명)과 법무부(3명) 간부 검사 총 10명에 대해 경위서 제출을 요구했다고 19일 밝혔다. 법무부 감찰관실과 대검 감찰본부가 22명 규모 합동감찰반을 꾸려 감찰계획을 청와대에 보고한 지 하루 만이다.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왼쪽)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연합뉴스 제공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왼쪽)과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연합뉴스 제공
    감찰반은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등 만찬 참석자들을 상대로 모임을 갖게 된 경위, 격려금의 출처 및 처리내역, 제공 이유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감찰반은 경위서가 제출되는 대로 내용을 검토한 뒤 만찬 참석자들을 차례로 불러 대면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특수활동비 집행의 적법성이나 모임 경위에 따라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등 현행법 위반이 문제될 경우 감찰이 수사로 전환될 수도 있다.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직접 감찰을 지시한 점, 법무부장관·검찰총장 등 검찰 수뇌부 공백을 딛고 대대적인 인사를 앞둔 점 등에 비춰 진상 파악 및 그에 따른 후속조치는 신속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이 지검장, 안 국장은 전날 나란히 사의를 표명했으나 청와대는 감찰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표를 수리하지 않기로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