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사진 1장으로 검색·예약·결제… 구글 AI, 또 진화

  • 마운틴뷰=강동철 특파원

  • 입력 : 2017.05.19 03:00

    ['2017 개발자 대회' AI 신기술 대거 선보여]

    - 가장 주목 받은 '구글 렌즈'
    길거리서 영화 포스터 찍으면 가까운 영화관 찾아 예매·결제

    - 검색 등 모든 서비스에 AI 적용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곧 지원
    가상현실·증강현실 신제품도

    세계 최대의 인터넷 기업인 구글이 17일(현지 시각) 미국 마운틴뷰에서 구글 연례 개발자대회를 열고 앞으로 모든 서비스에 인공지능(AI·Artificial Intelligence)을 적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의 순다르 피차이(Pichai) 최고경영자(CEO)는 "신규 서비스는 물론 검색, 이메일, 캘린더 같은 기존의 모든 서비스에도 AI를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17일(현지 시각) 미국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연례 개발자 대회에서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을 적용한 최신 사진 서비스인‘구글 렌즈’를 설명하고 있다.
    '구글 렌즈' 설명하는 피차이 CEO - 17일(현지 시각) 미국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연례 개발자 대회에서 순다르 피차이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을 적용한 최신 사진 서비스인‘구글 렌즈’를 설명하고 있다. 구글 렌즈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식당 사진을 찍으면 식당 이름부터 주소, 전화번호와 고객들이 남긴 평점까지 자세히 볼 수 있고, 곧바로 예약·결제까지 가능한 서비스다. 피차이 CEO는“앞으로 모든 서비스에 AI를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AFP연합뉴스
    구글은 특히 이번 행사에서 AI를 적용한 사진·동영상 서비스인 '구글 렌즈'(애플리케이션)와 AI 구인·구직 서비스인 '구글 포 잡스(google for jobs)'를 처음 선보였다. AI 비서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와 스피커형 AI 기기 '구글 홈'에도 AI 신기술을 대거 탑재해 성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했다. 이와 함께 구글은 최신 스마트폰용 운영체제(OS)와 가상현실·증강현실 분야의 신제품도 공개했다. 미래 산업을 주도하기 위해 총력을 쏟겠다는 것이다.

    구글, "모든 서비스에 AI 적용하겠다"

    올해 행사에서 가장 주목받은 서비스는 '구글 렌즈' 앱이었다. 피차이 CEO는 이날 기조연설 첫머리에 구글 렌즈를 소개했다. 구글 렌즈는 기존 구글의 사진 앱인 '구글 포토'를 업그레이드한 앱이다. 피차이 CEO는 "눈에 보이는 모든 것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주는 앱"이라며 "사진 한 장만 있으면 정보 검색뿐만 아니라 예약, 결제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길거리에서 최신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의 포스터를 찍으면 영화 정보를 구글에서 검색해 보여주고, 가까운 영화관이 어딨는지도 알려준다. 영화관을 선택하면 곧바로 예약 서비스로 연결해 결제까지 해준다. 사진 한 장으로 모든 과정이 해결되는 것이다. 구글은 올해 안으로 구글 렌즈 앱을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LG전자 등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 사용자는 누구나 쓸 수 있다.

    '인공지능 퍼스트' 외치는 구글의 AI 기술·서비스
    구글은 주력 AI 음성 비서 서비스인 구글 어시스턴트도 대폭 개선했다. 우선 구글 렌즈에 탑재된 사진 인식 기능을 구글 어시스턴트에도 적용했다. 기존에는 음성으로만 사용자와 소통했지만, 앞으로는 사용자가 찍은 사진이나 카메라로 비춘 화면만 있어도 정보를 제공해준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S8에 탑재한 AI 비서 서비스 '빅스비'와 유사하다. 또 애플 아이폰에도 서비스를 출시해 사실상 모든 스마트폰에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쓸 수 있도록 했다. 지원 언어도 올 연말까지 영어와 함께 한국어·일본어·스페인어·프랑스어·독일어·이탈리아어 등 7개 언어로 확대할 계획이다.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AI 스피커인 구글 홈은 사용자에게 필요한 정보를 스스로 찾아 알려주는 식으로 진화했다. 기존에는 사용자가 "교통 사정 어때?"라고 물어봐야 도로 상황을 알려줬지만, 앞으로는 출근길 교통사고와 정체 구간 등을 미리 파악해 "20분 일찍 출발하세요"라고 먼저 알려준다. 구글 포 잡스는 AI가 구직·구인 관련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구직자와 구인 기업을 연결해준다. 우선 미국에서 먼저 출시하고 향후 유럽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구글은 이와 함께 그동안 진행해온 AI 연구 결과와 관련 소프트웨어 등을 연구자들에게 무료로 공개하기로 했다. 안드로이드 운영 체제를 무료로 배포해 모바일 시장을 장악했듯이, AI 시장도 같은 방식으로 선점하겠다는 것이다.

    최신 안드로이드, AR 스마트폰으로 모바일 사업도 강화

    구글은 가상현실(VR·Virtual Reality) 시장 확대를 위해 올해 말까지 스마트폰·PC 없이 쓸 수 있는 VR 기기를 내놓는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미국 반도체 업체 퀄컴과 대만의 스마트폰 업체 HTC, 중국의 PC 업체 레노버와 손잡고 제품 개발에 나설 예정이다.

    또 대만 에이수스와 함께 차세대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 스마트폰을 올여름에 출시한다. AR 스마트폰은 카메라를 켜고 현실 세계를 비추면 가상의 이미지가 뜨면서 관련 정보를 보여준다.

    이 밖에 구글은 인도나 아프리카 등 신흥국에서 판매할 저가(低價) 스마트폰 전용 OS인 '안드로이드 GO'도 공개했다. 신흥 시장에서 많이 팔리는 중저가 스마트폰 OS 시장도 선점하겠다는 뜻이다. 삼성전자가 중저가 스마트폰에 탑재해온 독자 개발 OS '타이젠'이 버거운 경쟁 상대를 만나게 된 것이다. 피차이 CEO는 "아직 AI가 우리 모두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주기엔 이르다"면서 "우리는 이 시점을 조금이라도 앞당기기 위해 기술을 공개하고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