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알립니다] 130세 할리우드 뒤흔든 20세 넷플릭스의 혁명…위클리비즈 4월15일자

  •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7.04.14 14:32

    20세의 짧은 역사를 가진 영화·TV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 넷플릭스가 130년 역사의 할리우드를 뒤흔드는 비결은 무엇일까.

    프리미엄 경제·경영 격주간지 WEEKLY BIZ 4월 15일자는 세계 1위 인터넷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업체인 넷플릭스의 창업자 리드 헤이스팅스를 인터뷰, 미디어 산업의 지각변동을 가져온 ‘넷플릭스 혁명’을 커버스토리로 분석했다.

    [알립니다] 130세 할리우드 뒤흔든 20세 넷플릭스의 혁명…위클리비즈 4월15일자
    넷플릭스는 1997년 DVD를 판매하거나 우편으로 배달해 주는 사업으로 창업했다. 지금은 전세계 190개국에서 가입자 9400만명이 시청하는 스트리밍(streaming, 인터넷 상에서 영화·음악와 같은 콘텐츠를 물 흐르듯 보내주는 것)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넷플릭스는 영화·TV 콘텐츠를 실어 나르는 플랫폼 역할에서 벗어나 직접 콘텐츠도 제작하는 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지난 한 해 구글에서 검색 수가 가장 많은 TV프로그램 10편 중 5편이 넷플릭스 작품이었다. 헤이스팅스는 넷플릭스를 ‘기술 위에 쌓아 올린 엔터테인먼트 회사’라고 설명했다. 그는 “스트리밍 서비스에 적용되는 기술 자체는 복잡하지만, 사용자가 접하는 것들은 무조건 쉽고 간편해야 한다. 기술 개발에 많은 집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넷플릭스 혁명이라는 새로운 물결에 올라타 아시아 일변도의 한류(韓流) 전략을 다변화하려는 국내 콘텐츠 제작업계의 움직임도 커버스토리로 함께 다뤘다. 올해 6월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될 봉준호 감독의 신작 영화 ‘옥자’에 투자한 헤이스팅스는 “외국에서도 통하는 한국의 스토리를 찾고 있었다. 로컬(현지)과 글로벌(세계)을 잘 결합하는 것이 우리 강점이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또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부회장이 회사를 키우기 위해 고유 브랜드를 2차례나 포기하고 말단 직원 면담서류까지 11년간 보관한 ‘Why Not?(왜 안돼?)’ 역발상 경영전략을 육성으로 들어봤다. 저성장 국가 일본에서 30년 연속 매출과 순이익을 해마다 계속 늘려 온 소매용품 체인 니토리의 성장 비결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마화텅 텐센트 회장, 궈타이밍 폭스콘 회장의 미국·중국·대만 ‘전기차(車) 3각 연합’을 분석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의 수석경제평론가인 마틴 울프로부터 격변하는 시기에 한국 대기업들이 살아남을 수 있는 조언을 들었다. 유연한 조직 혁신으로 테러조직 알카에다를 성공적으로 제압한 미군 특수전사령부의 전략도 함께 살펴 봤다. 보호무역주의의 득세를 막으려면 G20(주요20개국)을 효과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는 독일 재무장관 볼프강 쇼이블레의 칼럼도 눈여겨 볼만하다.

    또 책을 꼼꼼히 정독하는 대신 실용서는 2~5줄을 한꺼번에 읽고, 책을 읽을 때마다 한 줄씩이라도 서평을 쓰라는 고정관념 깬 독서법을 소개한다. 공연 수익에만 목매지 않고 창의적인 접근으로 새로운 수익원을 찾은 공연 예술단체 경영인의 노하우를 담은 책 ‘턴어라운드의 예술(The Art of the Turnaround)’의 서평도 담겨 있다.

    WEEKLY BIZ는 조선일보 기존 독자에게는 무료 배달되는데, PC와 스마트폰 조선닷컴(www.chosun.com), 스마트폰의 ‘조선일보’ 앱에 접속해 ‘WEEKLY BIZ 신청 안내’ 배너(광고)를 눌러 신청하면 된다. 비구독자에게는 월 3000원의 구독료를 받고 판매한다.

    구독 신청: 조선닷컴(www.chosun.com), 스마트폰 ‘조선일보’ 앱(신청 안내 배너 참조)

    문의: 독자서비스센터(1577-8585)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