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사회

2000여명 인력 투입·출구 폐쇄한 서울중앙지검…박 전 대통령 소환 앞두고 긴장 고조

  • 전효진 기자
  • 입력 : 2017.03.21 09:12 | 수정 : 2017.03.21 09:13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예정된 2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 주변에는 2000여명의 경찰 인력이 배치돼 청사 주변을 둘러싸고 삼엄한 경비를 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당일인 20일 서울중앙지검 내부에는 제한된 인원만 들어올 수 있으며 주차된 차량도 모두 출차조치 됐다./전효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당일인 20일 서울중앙지검 내부에는 제한된 인원만 들어올 수 있으며 주차된 차량도 모두 출차조치 됐다./전효진 기자
    검찰은 서울중앙지검에서 진행되는 전직 대통령에 대한 첫 수사인 만큼 문제가 될 부분은 사전에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노태우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은 대검찰청 청사에서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전 9시 30분으로 예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출석에 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안전과 경호, 수사 보안을 위해 변호인과 취재진 등 사전 허가자 외에는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검찰 수사를 비난하며 서울중앙지검 후문에 설치된 천막농성장도 철거된 상태이며, 서초역 방향 출입문과 청사 뒤편 법원으로 이어지는 산책로, 지하주차장에서 청사로 이어지는 지하통로 등도 출입 통제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당일인 20일 서울중앙지검 앞에 경찰 인력이 투입돼 삼엄한 경비가 이어지고 있다./전효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당일인 20일 서울중앙지검 앞에 경찰 인력이 투입돼 삼엄한 경비가 이어지고 있다./전효진 기자
    청사 동문에서는 이날 오전 4시부터 8시까지 취재진 등 사전에 출입이 허가된 인원들에게 비표를 배부하고 몸 수색 절차를 진행하는 등 경비가 삼엄했다. 서울청사 반대편의 대검찰청 앞은 상대적으로 한가한 모습이었지만 이곳에도 경찰 인력 50여명이 배치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당일인 20일 서울중앙지검 앞 삼거리에 국내외 취재진들이 몰려있다./전효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 검찰 소환 당일인 20일 서울중앙지검 앞 삼거리에 국내외 취재진들이 몰려있다./전효진 기자
    드론을 활용한 취재는 금지됐다. 검찰은 조사실로 향하거나 조사실에서의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이 언론에 노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청사 창문에 블라인드를 설치한 상태다. 검사들과 수사관들은 지난 주말에도 출근해 박 전 대통령의 청사도착부터 조사실 도착 이동 경로까지 꼼꼼하게 점검했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검 앞에 설치된 포토라인에 서서 취재진 질문을 받은 뒤 중앙 출입문을 통해 청사 안으로 들어간다.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을 하루 앞둔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 박 전 대통령이 서게 될 삼각형 포토라인이 설치돼 있다./연합뉴스 제공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을 하루 앞둔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 박 전 대통령이 서게 될 삼각형 포토라인이 설치돼 있다./연합뉴스 제공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