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어려운 여건 속 배 만들어줘 감사"… 8만달러 기부한 선주社

  • 전수용 기자

  • 입력 : 2017.03.21 03:00

    모나코 스콜피오 탱커스社, 성동조선 등에 나누어 전달

    경남 통영에 있는 중견 조선소인 성동조선해양은 인력 감축, 무급 휴직 등 혹독한 구조조정을 겪고 있다. 작년부터 한 척의 배도 수주하지 못해 이대로 가면 올겨울 남은 일감(20여척)이 모두 바닥날 지경이다. 이런 회사에 20일 특별한 일이 벌어졌다. 이날 오전 모나코의 스콜피오 탱커스사가 발주한 11만5000t급 정유 운반선 'STI 람블라(RAMBLA)'의 명명식(命名式)이 열렸는데 이 자리에서 선주사의 감독관이 기부금 8만달러(약 8950만원)를 내놓은 것. 성동조선 사내 어린이집에 4만달러, 회사 임직원에게 2만달러, 통영시와 고성군에 1만달러씩이다.



    20일 오전 경남 통영시 성동조선해양에서 선주사 스콜피오 탱커스사의 소트리오스 카사라스(오른쪽) 수석 감독관이 “선박을 성공적으로 건조해 감사하다”며 성동조선 노조에 2만달러를 기부했다.
    20일 오전 경남 통영시 성동조선해양에서 선주사 스콜피오 탱커스사의 소트리오스 카사라스(오른쪽) 수석 감독관이 “선박을 성공적으로 건조해 감사하다”며 성동조선 노조에 2만달러를 기부했다. /연합뉴스
    소트리오스 카사라스 수석감독관은 스콜피오사가 처음 발주한 2014년부터 성동조선에 파견돼 2년 넘게 구조조정 과정을 직접 지켜보며 회사의 어려운 사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그는 "쉽지 않은 환경 속에서 끝까지 약속을 지켜 준 데 대한 고마움의 표시"라면서 "지역사회의 어려운 분들을 위해 사용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기부는 2014년 주문한 8척 중에 마지막 선박을 인도받게 된 스콜피오사가 기념으로 남길 만한 의미 있는 일이 없을까 회사 측과 함께 고민하다 이뤄졌다. 스콜피오사는 2014년 18만t급 벌크선 6척, 11만5000t급 탱커 2대 등 8척을 주문했는데 이날 명명식을 가진 STI 람블라호가 마지막 선박이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