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기업가치 1조원 넘는 스타트업 급증...한국은 3개뿐

  • 안상희 기자

  • 입력 : 2017.03.20 16:34

    전 세계 10억달러 이상의 기업가치를 자랑하는 일명 ‘유니콘 기업’이 최근 3년사이 4배로 늘어났다. 하지만, 유니콘 기업에 이름을 올린 국내 업체는 쿠팡, 옐로모바일, CJ게임즈 3개에 불과해 한국형 유니콘 육성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은 20일 ‘유니콘으로 바라본 스타트업 동향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전 세계 유니콘 기업 수가 2014년 45개에서 2015년 83개, 2016년 147개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2017년 3월 현재는 186개(기업가치 6470억 달러)로 늘어났다.

    무엽혁회는 분야별·국가별 유니콘 분석을 통해 스타트업 기업이 유니콘으로 성장한 비결로 혁신, 모방, 변형의 3대 키워드를 제시하며 “한국형 유니콘 육성을 위해서는 비즈니스 모델 조기선점과 글로벌 네트워킹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기업가치 1조원 넘는 스타트업 급증...한국은 3개뿐
    유니콘 기업을 국가별로 살펴보면 미국(99개)과 중국(42개)이 전체의 75.8%를 차지했다. 미국과 중국의 뒤를 인도(9개), 영국(7개), 독일(4개), 한국(3개)이 이었다.

    미국은 차량공유업체 '우버',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와 같이 산업 패러다임 자체를 바꾸거나 독보적인 기술력으로 기존에 없던 시장을 창출한 기업이 많았다. 중국은 ‘샤오미’, 차량 공유업체 '디디 추싱'이 대표 유니콘 기업으로 꼽혔다.

    분야별로는 기존 산업에 정보통신(IT)을 접목한 융합기업 비중이 전체 유니콘 기업의 59%로 가장 많았으며 순수 IT 기업은 34%로 집계됐다. 융합기업에서는 전자상거래, 핀테크, 공유경제 분야가 많았다.

    김보경 연구원은 “한국형 유니콘 육성을 위해서는 그 자체를 목표로 삼기보다 스타트업의 글로벌화와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집중해야 한다”며 “원칙은 허용하되 예외만 금지하는 '네거티브 규제'를 통해 혁신적인 스타트업이 성장할 수 있는 토양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