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재계

전경련, 이사회서 후임 회장 논의 못해…24일 정기총회서 운명 결정될듯

  • 설성인 기자

  • 입력 : 2017.02.17 18:01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비공개 이사회를 개최했다. 전경련 탈퇴의사를 밝힌 삼성, SK, LG 등 10대 그룹 회원사가 대거 불참했다. 회장단 중에는 이번달 임기가 끝나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GS그룹 회장)과 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만이 참석했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이번달 24일 열리는 정기총회를 앞두고 차기 회장 후보를 논의조차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예년 이사회의 경우 참석대상이 150곳에 달했으나, 최근 탈퇴의사를 밝힌 회원사가 줄을 이어 올해는 참석대상이 100곳 수준으로 줄었다. 그나마 30여개 회원사는 위임장을 내는 방식으로 정족수를 채웠다. 이사회 개최 요건은 회원사 과반수 이상 참석이다.

    전경련은 박근혜 정권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설립을 주도한 미르·K스포츠 재단과 관련, 대기업의 출연을 주도했고 해체 위기에 놓였다. 재계 관계자는 “지금 상황에서 새로운 전경련 회장을 선출하지 못한다면 정기총회 이후 전경련의 운명은 알 수 없다”면서 “해체를 막기 위해 회장 공백을 막아야 하며, 하루빨리 조직쇄신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