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애플, 2년만에 스마트폰 판매 1위 탈환…"갤노트7 단종 반사이익"

  • 박성우 기자
  • 입력 : 2017.02.17 16:33

    애플이 지난해 4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2014년 4분기 이후 2년 만에 애플이 1위 자리를 되찾은 셈이다.

    17일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애플의 판매량은 7704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7.6% 늘었다. 시장 점유율은 17.9%로 같은 기간 0.2%포인트 개선됐다.

    애플, 2년만에 스마트폰 판매 1위 탈환…"갤노트7 단종 반사이익"
    안술 굽타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아이폰7과 아이폰7 플러스가 강한 성장세가 있었다”면서 “애플은 북미, 서유럽 등을 비롯해 호주와 한국 등 일부 아시아 지역 성숙 시장에서 삼성 스마트폰의 수요 약세에 따른 반사이익을 봤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출시한 갤럭시노트7에서 발화 사고가 발생하자 단종·회수를 결정했다. 포트폴리오에 공백이 생기면서 판매량이 줄었다는 분석이다. 발화원인은 배터리 결함으로 밝혀졌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4분기 판매량은 7678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8% 줄었다. 시장점유율은 17.8%로 2.9%포인트 내렸다. 애플과의 격차는 0.1%포인트다.

    굽타 책임 연구원은 “삼성은 차기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성공적으로 출시해 갤럭시S7의 모멘텀을 이어가야 할 것”이라며 “대화면과 스타일러스 펜이 내장된 신규 스마트폰 출시해 소비자로부터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화웨이, 오포, BBK로 구성된 중국 3대 스마트폰 제조사의 점유율은 큰 폭으로 올랐다. 3개 업체의 합산 시장 점유율은 21.3%로 전년 동기보다 7.3% 증가했다. 이는 애플과 삼성전자를 웃도는 수치다. 업체별 시장점유율은 화웨이 9.5%, 오포 6.2%, BBK 5.6%다.

    중저가 스마트폰으로 성장한 화웨이는 프리미엄 시장에서도 성과를 보였다. 지난해 말 P9의 누적 판매량은 1000만대를 돌파했다. 화웨이의 지난해 4분기 판매량은 4080만대로 삼성전자와의 격차를 전년 동기 5000여만대에서 3600만대로 좁혔다.

    오포와 BBK는 중국 시장에서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두 업체는 중국 BBK그룹에 속해있다.

    한편 2016년도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으로 보면 삼성전자가 3억640만대로 1위를 차지했다. 전체 점유율은 20.5%다. 애플은 2억1600만대(14.4%), 화웨이는 1억3280만대(8.9%), 오포는 8520만대(5.7%), BBK는 7240만대(4.8%)를 기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