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사회

야권 대선주자들, 이재용 구속영장 발부에 "법의 평등함 보여준 결정" 한목소리

  • 박정엽 기자
  • 입력 : 2017.02.17 08:57

    야권 대선주자들은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에 대해 일제히 환영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예비후보인 문재인 전 대표 측의 김경수 대변인은 이날 오전 법원의 이 부회장 구속영장 발부결정 직후 논평을 통해 "만인은 법 앞에 평등함을 보여준, 너무도 당연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두 번째 구속영장 심사를 앞둔 16일 서울 대치동 특별검사 사무실에 도착하고 있다. / 연합뉴스
    뇌물공여 등 혐의를 받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두 번째 구속영장 심사를 앞둔 16일 서울 대치동 특별검사 사무실에 도착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 대변인은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삼성이 잘못된 과거와 결별하고 새롭게 거듭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나아가 정경유착이라는 우리 사회의 끈질긴 악습을 끊어내고, 공정한 나라로 가는 신호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대선예비후보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이 부회장 구속을 결정한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특검 수사가 힘을 받아서 철저히 진행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그 누구도 법 위에 군림하는 특권 세력이 될 수 없다"며 "민주주의 대한민국의 원칙을 분명히 바로 세우자"고 했다.

    민주당 대선예비후보인 이재명 성남시장도 논평을 통해 "그동안 우리 재벌기업들은 경제 성장과 국가 발전에 정말 큰 공을 세웠지만, 4차 산업혁명 시대, 황제경영과 정경유착의 낡은 껍질을 벗어야 세계로 훨훨 날 수 있다"며 "가슴 아픈 일이지만 삼성이 이번 기회에 스스로 황제경영을 전문경영, 투명경영으로 바꾸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자랑스런 기업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재벌 오너 일가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국민연금을 이용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

뇌물수수자인 박근혜 대통령도 더 이상 수사를 회피할 명분이 없고, 청와대 압수수색을 거부하고 대면조사를 미룰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같은 당 대선주자인 천정배 의원은 "법원의 이번 결정으로 해방 후 70년만에 ‘법 앞의 평등’이라는 상식이 대한민국 모든 사람에게 적용된다는 희망을 보여줬다"며 "대선주자들은 범죄를 저지른 재벌에 대해 사면권을 행사하지 않겠다는 공개선언을 하자"고 제안했다.

    바른정당의 대선 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양심에 따라 독립하여 심판한다고 규정한 헌법 103조가 지켜졌다고 믿는다"며 "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 모두는 경제정의가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당 남경필 경기지사는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며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 지사는 "대통령에 대한 수사도 조속히 마무리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