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ㆍ통상

정부, 창업 활성화·스타트업 해외 진출 위한 범부처 협력 방안 확정

  • 노자운 기자

  • 입력 : 2017.02.17 11:15

    정부가 창업 활성화를 위한 범부처 협력 방안을 확정했다. 국민 누구나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창업 열기를 확산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스타트업(창업 초기 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한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조선일보DB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조선일보DB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1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차업 활성화 관계 장관 회의’를 개최했다. 기획재정부와 미래창조과학부·국방부·행정자치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해양수산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 공정위‧금융위‧청년위원장, 식약처장, 중소기업청장, 특허청장 등이 회의에 참석했다.

    정부는 앞서 지난달 12일 제1차 창업활성화 관계 장관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이후 창업 열기 확산과 기술 기반 창업 촉진, 창업 기업의 지속 성장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달부터 매주 미래부 제1차관이 주재하고 창업 관련 18개 부처·청·위원회가 모두 참여하는 ‘창업 활성화 실무 조정 회의’를 개최해왔다.

    이날 2차 회의에서 정부는 창업 활성화의 구체적 실행 계획을 확정하고 본격 추진키로 했다. 먼저, 창업 경진 대회와 공모전을 집중 개최하고 창업 성공 스토리를 확산하며 투자 및 사업화 연계 지원을 확대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또 이달 말 투자 컨벤션, 경진 대회, 컨퍼런스 등 창업 행사로 구성된 ‘창업·혁신 페스티벌’을 개최해 창업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또 20여개 부처와 지자체에서 개별적으로 개최할 예정이었던 공모전을 분야별로 연계·통합하고 상반기 중 매주 1회 이상 총 50여회에 걸쳐 집중 개최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문체부와 해수부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관광벤처 공모전’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구글캠퍼스가 진행해온 ‘푸드테크경진대회’를 ‘관광벤처·푸드테크 통합 공모전’으로 통합하는 식이다.

    이 외에도 정부는 TV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 1인 방송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창업 도전과 성공 스토리를 전파하겠다는 방침이다. 또 매달 크라우드펀딩·전용 펀드 조성 등 투자자 연계 행사인 ‘K-스타트업 퍼레이드’, 최대 2억원의 실증·사업화 자금을 지원하는 ‘미래성장동력 챌린지 데모데이’ 등 투자 대회를 개최해 창업에 필요한 자금 지원을 병행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부는 스타트업의 해외 시장 진출 방안도 함께 논의했다. 우수한 기업의 해외 진출을 밀착 지원해 오는 2020년까지 글로벌 스타 벤처 100개를 육성해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 준비, 시장 진입, 성장 등 단계별 사업화 모델을 수립하고 초기 투자 유치 및 판로 확대를 지원한다. 또 미국 실리콘밸리 등지에 ‘해외 창업 지원 협의회’를 설치해 해외 기관 간 협업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각 지역별 특성에 맞는 투자 유치·홍보·법률 컨설팅 등을 종합적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황 권한대행은 “창업은 경제 회복의 돌파구이며 국민 누구에게나 새로운 일자리를 가질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지름길”이라며 “국민 누구나 쉽게 창업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창업 환경을 만들어나가는 것에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