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BIZ] 美 3대 경제정책 이끌 7인의 '트럼프 사단'

  • 김정훈 기자

  • 입력 : 2017.01.14 03:00

    감세·보호무역·투자 확대
    트럼프 정책·인물 집중 분석

    트럼프 정책·인물 집중 분석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오는 20일(현지 시각) 미국 국회의사당에서 45대 미국 대통령에 취임한다. '위대한 미국의 재건'을 선거 공약으로 내세워 민심을 얻는 데 성공한 트럼프가 트럼프노믹스로 널리 알려진 자신의 경제정책에 시동을 건다. 그는 당선 후 2개월 만에 가진 11일 기자회견에서도 미국 기업들의 해외 공장 건설을 비판하는 등 미국 위주의 보호무역주의를 재확인하면서 자유무역을 기반으로 해온 세계경제에 큰 불확실성을 안겨주고 있다.

    트럼프는 향후 10년 동안 일자리 2500만개를 창출하고, 연평균 3.5%의 경제성장률을 달성하겠다는 비전을 내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감세(減稅) 및 규제 개혁, 보호무역, 대규모 인프라 투자를 경제 정책의 축으로 삼겠다고 강조해 왔다. 그는 당선 후 두 달간 고심 끝에 학자·금융투자자·사업가 등으로 첫 경제팀을 짰다. 감세와 규제개혁을 담당할 재무장관과 국가경제위원장엔 미국의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출신이 내정됐다. 산업계·법조계·학계의 대표적인 대중(對中) 강경파들이 상무부·무역대표부·국가무역위원회 수장을 맡았다.

    트럼프의 미국 우선 정책이 성공할지는 불확실하다. 오히려 주류 경제학자들은 비관적이다. 위클리비즈는 세계경제의 핵폭탄급 변수로 등장한 트럼프노믹스의 주요 내용과 집행 인물들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전미경제학회 등을 현장 취재해 심층 분석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