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사회

최순실 국정조사 특위, 이재용 청문회 위증 혐의로 특검에 고발

  • 박정엽 기자
  • 입력 : 2017.01.12 17:16

    특검팀 고발요청에 따라 만장일치로 고발 의결

    국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위증 혐의로 특검에 고발한다.

    국회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는 12일 오후 전체 회의를를 열고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고발의 건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1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지적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왼쪽 부터 김신 삼성물산 사장, 이재용 부회장, 김종중 삼성전자미래전략실 사장. /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해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1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지적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왼쪽 부터 김신 삼성물산 사장, 이재용 부회장, 김종중 삼성전자미래전략실 사장. / 연합뉴스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앞서 지난 11일 국회 최순실 국조특위에 공문을 보내 "수사과정에서 지난해 12월 6일 국조특위에 증인으로 출석해 증언한 증인 이재용의 위증 혐의에 대한 단서가 발견됐다"며 이 부회장에 대한 고발을 요청했다.

    특검팀은 이 공문에서 이 부회장의 위증 혐의에 대해 "대통령으로부터 뇌물을 요구받고 삼성그룹 임직원들에게 지시해 삼성그룹 계열사로 하여금 대통령이 지정한 곳에 뇌물을 공여했음에도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는 취지로 증언한 부분"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행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은 국회에 출석한 증인이 허위로 진술한 경우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