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P2P대출 누적 취급액 4700억원...전년 150억에서 크게 증가"

조선비즈
  • 이민아 기자
    입력 2017.01.11 17:28

    지난 해 12월 말 기준 P2P대출(Peer to Peer Lending·개인 대 개인 대출)업체에서 발생한 누적 취급액이 약 47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도인 지난 2015년 말 150억원에 비해 30배 가까이 늘어난 수준이다.

    이효진 8퍼센트 대표는 1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한국P2P금융협회 총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P2P금융업의 2016년 성과와 2017년 전망’을 발표했다.

    11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한국P2P금융협회 총회’에서 참석자들이 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이민아 기자
    P2P금융협회에서 제도연구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 대표는 “지난 해 말 기준 협회 회원사는 7개사에서 34개사로 늘었고, 누적 취급액은 약 4700억원으로 서른배 이상 증가했다”면서 “올해는 약 1조원 이상의 대출·투자 중개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이 대표는 이어 “금융위원회의 P2P대출업 가이드라인이 본격적으로 시행되기 전에 이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P2P대출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금융위원회는 지난 해 11월 가이드라인 제정 방안을 발표했다. 가이드라인은 개인투자자 1인당 한 업체에 1000만원의 투자 한도를 두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데, 이에 대한 P2P대출업체들과 투자자들의 반발이 여전히 거센 상황이다.

    이 대표는 올 해 P2P대출업권의 주요 화두로 ▲규제 완화 ▲투자금 예치 ▲연체율 관리 ▲기관 제휴 ▲투명성 확보 등을 꼽았다. 규제완화와 더불어 국회 차원에서의 입법을 통한 법제화를 추진하고, 고객의 투자금과 회사의 운영자금을 분리해서 관리하는 투자금 예치를 의무사항으로 둔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또 “올해 연말에는 대부분 투자상품의 만기가 도래하기 때문에 유의미한 연체율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P2P금융업의 지속가능성을 증명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저성장, 저금리가 시기인데, 이런 시대일수록 새로운 모델이나 선도적인 실험 등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P2P대출 등 핀테크 분야에서 도전하는 젊은 CEO들의 꿈과 생각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가 열심히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승행 P2P금융협회장은 “올해 상반기 중으로 업체들이 외부기관의 회계감사를 받고, 강력한 윤리강령을 마련해 고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다”면서 “투자자와 차입자를 위한 교육기능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