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드론 산업에 3년간 민관공동 5000억원 투자"

입력 2016.12.06 11:00

산업통상자원부가 드론(무인기) 산업에 향후 3년간 5000억원의 자금을 민관합동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취미용 드론 시장 선점은 늦었지만 고기능 상업용 시장에서는 앞서가겠다는 계획이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사진>은 6일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에서 열린 ‘무인기 산업 간담회’에 참석해 “앞으로 드론을 본격적으로 산업화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향후 3년 간 2000억원 이상의 공공수요 시장을 창출하고, 민관합동으로 5000억원을 집중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무인기가 새로운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유망분야에서 초기시장 창출과 규제완화 ▲시장 선도형 고기능 무인기 집중개발 ▲융합 생태계 조성 등을 통해 무인기 산업을 적극 육성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는 드론 초기시장 창출을 위해 에너지 시설관리, 산불감시 등 당장 활용할 수 있는 공공분야를 중심으로 관계부처와 함께 공공수요를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전력선감시, 농약방제, 물품배송 등 유망분야 실증사업을 대대적으로 실시하고, 검증된 비즈니스 모델을 중심으로 시장을 개척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공적개발원조사업과 연계해 무인기 수출산업화도 꾀한다는 방침이다.

산업부 제공
특히 정부는 고기능 무인기 기술개발을 위해 내년부터 2019년까지 5000억원을 민관공동으로 투자한다. 재난대응, 과학영농 등 특수 무인기 분야를 선정해 각 부처와 함께 공동으로 개발함으로써 수요자의 요구성능이 적극적으로 반영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주 장관은 “아직 절대강자가 없는 신시장 분야는 시장 선점이 관건”이라며 “취미용 드론 시장에서는 우리나라가 늦었지만, 향후 유망분야인 고기능 상업용 분야에서는 우리가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업계도 투자를 강화해달라”고 말했다.

한편, 산업부는 드론산업 발전방안에 대한 추가 의견수렴과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최종안을 확정하고, 연내 발표 예정인 ‘산업발전 비전(가칭)’에 반영할 계획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