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대출 누적 투자액 3394억...5개월만에 4배 증가

조선비즈
  • 이민아 기자
    입력 2016.11.21 11:54 | 수정 2016.11.21 11:55

    국내 주요 P2P대출(Peer-to-Peer Lending·개인 대 개인 대출) 업체의 누적 투자액이 3394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P2P금융협회 회원사 누적 투자액/한국P2P금융협회 제공
    21일 한국P2P금융협회가 실시한 투자자 만족도 조사 및 투자 통계 자료에 따르면, 29개 협회 회원사의 누적 투자액은 3394억원으로 지난 5월(891억원) 보다 4배 가까이 증가했다.

    투자 상품 별로 살펴보면 신용대출이 1072억원, 부동산 담보는 572억원, 건축자금은 1322억원, 기타 대출 428억원으로 집계됐다. 각 사 별 투자 상품의 수익률은 4~17% 사이를 오갔으며, 투자 상품의 만기는 1~36개월까지 있었다.

    협회는 최근 금융위원회가 발표한 P2P대출 가이드라인에 명시된 1000만원(일반투자자 기준) 투자 한도에 대해 투자자의 선택 권한을 침해한다는 의견이 87%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54%의 투자자는 현행대로 투자 상한액 제한을 두지 않을 것을 원했다. 투자한도 5000만원을 선호한 고객도 25%로 집계됐다고 전했다. 현재, 국내 P2P금융 플랫폼의 투자액 중 1000만원 이상 투자금액이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73%이다.

    한국P2P금융협회 설문 조사 결과/한국P2P금융협회 제공
    주로 이용하는 P2P금융 플랫폼이 3곳 이하라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의 74%였다. 투자자들은 기존에 투자하고 있는 플랫폼을 꾸준히 이용하려는 성향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이조은 한국P2P금융협회 사무국장은 “P2P투자는 원금이 보장되는 상품이 아니므로 투자를 하기에 앞서 본인의 투자 성향과 자금 운용기간, 자금 규모를 신중히 검토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6일 P2P대출 법제화를 위한 입법 공청회를 열고 학계와 P2P금융업계, 금융당국, 서비스 이용자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를 바탕으로 11월 중 관련 법안을 발의할 계획이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