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서비스 · 유통

LG생활건강 ‘더 히스토리 오브 후’ 연 매출 1조 돌파…한방화장품 인기

  • 박원익 기자
  • 입력 : 2016.11.03 17:54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은 3일 “한방화장품 브랜드 ‘더 히스토리 오브 후(이하 후)’의 올해 누적 매출액이 1조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2003년 1월 브랜드를 출시한 지 14년 만이다. 국내 화장품 단일 브랜드 중 가장 빠른 속도로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2009년에 연 매출 1000억원을 넘어섰고 2013년엔 2000억원, 2014년 4000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엔 연 매출 8000억원을 넘어서는 등 가파른 매출 증가세를 기록하고 있다.


    LG생활건강 ‘더 히스토리 오브 후’ 연 매출 1조 돌파…한방화장품 인기
    🔺후 ‘비첩 자생에센스’ 제품 이미지. / LG생활건강 제공
    2014년 7월 한국을 방문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당시 구입한 것으로 알려지며 중화권 매출이 빠르게 증가했다.

    LG생활건강은 후의 올해 연 매출이 1조16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왕실의 독특한 궁중처방을 바탕으로 한 품질, 궁중 스토리를 담은 화려한 디자인, 럭셔리 마케팅이 통했다”며 “국내는 물론 중국, 싱가폴 등 해외 13개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고 말했다.

    LG생활건강 후 한방연구소는 수만 건에 달하는 궁중 의학서적에 대한 기록을 참고하고, 궁중왕실의 비방이 적혀있는 수백 권의 고서를 분석해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깨끗한 원료를 선별하고 피부 안전성 평가를 실시, 한방 원료를 엄선해 후의 다양한 제품에 담았다.

    한방화장품은 아시아 여성의 피부 특성에 잘 맞아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가 급증하는 추세다.

    LG생활건강 ‘더 히스토리 오브 후’ 연 매출 1조 돌파…한방화장품 인기
    🔺후 매출 추이. / LG생활건강 제공
    아모레퍼시픽의 한방화장품 브랜드인 설화수 역시 작년에 연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올해는 1조6000억원의 매출을 예상하고 있다. 설화수는 ‘ABC 인삼크림을 모태로 아모레퍼시픽이 1997년 론칭한 브랜드다.

    설화수는 2004년부터 홍콩 등 중화권을 중심으로 10여 개국에 진출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