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질환 관리 정밀의료 모델 개발”…휴레이포지티브-신테카바이오 MOU

조선비즈
  • 강인효 기자
    입력 2016.10.25 09:14

    디지털헬스케어 기업 휴레이포지티브가 유전체 분석기업 신테카바이오와 손잡고 만성질환을 관리할 수 있는 정밀의료 모델 개발에 나선다.

    두 회사는 25일 ‘유전체 분석 기반 맞춤형 만성질환 관리 정밀의료 모델 개발’을 위한 전략적 업무제휴(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두아 휴레이포지티브 대표(왼쪽)와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가 만성질환 관리를 위한 정밀의료 모델 공동연구 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휴레이포지티브 제공
    정밀의료란 유전체 정보, 진료‧임상 정보, 생활습관 정보 등 건강 정보를 활용해 환자 특성에 따른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의료 패러다임을 말한다.

    휴레이포지티브와 신테카바이오는 유전체 정보와 ‘라이프 로그(신체활동, 혈당, 혈압수치, 식사기록 등 정보들의 일기 같은 기록)’의 빅데이터를 통합해 분석하고 만성질환 개인 맞춤형 관리를 위한 정밀의료 모델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했다.

    양사는 정밀의학에 기반해 개인의 유전체 프로파일링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축적되는 생체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만성질환 관리 중재 효과를 검증해 ‘질병 예측 알고리즘’을 공동으로 개발한다. 또 신테카바이오의 슈퍼 컴퓨터 기반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PMAP’과 휴레이포지티브의 만성질환 생활습관 중재 프로그램인 ‘헬스 스위치’ 앱을 도입해 미래 의료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양사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최소 10만명의 유전체 정보 등 의료 빅데이터를 수집하는 ‘한국형 정밀의료 코호트(KPM-cohort)’사업 중 ‘당뇨병 환자 맞춤 관리 모델 개발’에 지원한다. 이를 통해 다양한 유전체, 환경, 생활 습관 인자를 분석해 예측력을 더욱 높이고 질병 예방과 치료에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는 “유전체 분석과 라이프 로그를 통한 빅데이터의 활용이 정밀의료의 발전을 앞당길 것”이라며 “정제되고 표준화된 빅데이터의 통합 비교 분석을 통해 질병의 예측, 진단, 치료 기술의 혁신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두아 휴레이포지티브 대표는 “인구 고령화에 따라 사회적으로 질병 부담이 높은 만성질환 분야가 정밀의료에서 특히 주목을 받고 있다”며 “만성질환 관리 정밀의료 모델을 의료 현장에서 적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기술로 개발하고 검증하는 것이 중장기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