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52.6%, 올해 취업하기 지난해보다 더 어렵다

조선비즈
  • 윤민혁 기자
    입력 2016.10.24 11:00

    절반이 넘는 대학생은 올해 취업하기가 지난해보다 어렵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내놓은 ‘2016년 대학생 취업인식도 조사’에 따르면 대졸 신규채용 환경이 ‘작년보다 어렵다’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의 52.6%에 달했다. ‘비슷하다’(26.5%), ‘잘 모르겠다’(18.3%)가 뒤를 이었다. ‘작년보다 좋다’라는 응답은 2.6%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4년제 대학생 3461명을 대상으로 했다.

    올해 취업하기가 지난해보다 어렵다고 느끼는 대학생이 전체의 52.6%를 차지했다.
    대학생들은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대기업’(32.3%)을 가장 많이 꼽았다. ‘공사 등 공기업’ (25.4%), ‘중견기업’(13.3%), ‘외국계기업’(8.5%), ‘금융기관’(5.5%), ‘중소기업’(5.3%)이 뒤를 이었다.

    첫 직장의 연봉으로는 평균 3464만원을 희망했다. 이는 지난해 근로자 연봉 상위 32.8% 수준이다. 성별로는 남학생(3568만원)이 여학생(3309만원)보다 259만원 더 많은 연봉을 원했고, 대기업 취업 희망자(3713만원)가 원하는 연봉이 중소기업 취업 희망자(3016만원)보다 697만원 더 많았다.

    희망 근무지역은 ‘서울 등 수도권’(47.3%), ‘연고지역’(42.9%), ‘연고지역 외의 지방’(9.4%) 순이었다. 서울 등 수도권을 희망 근무지로 선택하지 않은 학생은 가장 큰 이유로 ‘주거비, 생활비 등을 감당하기 어려워서’(51.9%)를 꼽았다.

    최근 정부가 공공기관 등을 중심으로 추진 중인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 채용’ 확산에 대해서는 ‘취업준비 부담이 더욱 커질 것이다’(40.2%)는 부정적 의견이 ‘직무능력 중심의 공정한 채용문화가 확산될 것이다’(15.9%)는 긍정적 의견보다 많았다.

    송원근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대학생들은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임금·근로조건 격차 해소’(응답자의 46.7%)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34.7%) 등이 가장 필요하다고 제안했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