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가계대출 증가 속도 빠른 은행 특별 점검"

조선비즈
  • 장우정 기자
    입력 2016.10.10 10:46 | 수정 2016.10.10 10:49

    금융감독원이 가계대출 규모가 자체 설정한 연말 목표치를 넘어서거나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지나치게 빠른 은행을 특별 점검한다.

    임종룡(사진) 금융위원장은 10일 서울 중구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10월 금융개혁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8월 25일 발표한 가계부채 관리방안의 후속조치 차원에서 은행이 자율적으로 설정한 연말 가계대출 목표치 상황을 점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임 위원장은 “금융위와 금감원이 합동 ‘가계부채 특별 태스크포스(TF)’를 주 1회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융위는 8·25 가계부채 관리방안의 기본틀 내에서 강도 높은 후속조치를 서둘러 진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개별 주택담보대출의 경우 제2금융권을 중심으로 개별 주택담보대출이 늘고 있는 만큼 연내 맞춤형 상환능력심사를 강화하고, 분할상환 유도방안을 조속히 마련·시행하겠다”며 “사실상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제2금융권에 적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또 집단대출을 잡기 위해 중도금 보증한도 및 건수 제한을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최근 증가세가 가파른 신용대출, 제2금융권 비주택담보대출 관리를 위해 총체적 상환부담 평가시스템(DSR)을 연내 조기 구축하고자 전산 시스템 구축 등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