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펴지 않고도 읽는다" 투시 카메라 개발

입력 2016.09.12 19:33

매사추세츠공과대 연구진이 전자기파의 일종인 테라헤르츠(㎔)파를 이용한 카메라로 책의 표면을 촬영하고 있다. 종이나 섬유 물질을 투과하는 테라헤르츠파를 분석하면 물질의 내부 구조를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책장을 넘기지 않고도 글자를 읽을 수 있다. /MIT
책을 읽기 위해서는 표지부터 넘겨야 한다. 하지만 미국 과학자들이 이런 고정관념을 깨는 카메라를 만들어냈다. 표지를 넘기지 않고도 책을 읽을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낸 것.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미디어랩의 바마크 헤시맷 박사는 11일(현지 시각) “전자기파의 일종인 테라헤르츠(㎔)파를 이용, 표지가 덮여 있는 책을 비추면 내용을 보여주는 카메라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최신호에 실렸다.

테라헤르츠파는 종이나 섬유 등 물질을 투과하는 성질이 있다. 테라헤르츠파가 물질을 투과하면서 변하거나 반사되는 모습을 분석하면, 물질 내부 구조를 정밀하게 파악할 수 있다. 엑스선 촬영과 비슷한 원리지만 유해한 방사선을 방출하는 엑스선과 달리 물질에 전혀 손상을 입히지 않는다.

헤시맷 박사 연구팀은 테라헤르츠파를 방출하는 카메라를 만들었다. 이어 이 카메라로 표지가 덮여 있는 책을 촬영했다. 테라헤르츠파는 종이만 있는 부분과 잉크로 글자가 새겨진 부분을 통과할 때 다르게 반사된다. 연구팀은 이 신호를 컴퓨터로 분석해 덮여있는 9페이지 분량을 완벽하게 읽는 데 성공했다.

이 카메라는 고고학이나 역사학 연구에 도움을 줄 전망이다. 오래된 책은 쉽게 바스러져 다루기 어렵다. 또 불에 타거나 그을린 책은 현재로서는 내용을 볼 방법이 마땅치 않다. 테라헤르츠파를 이용하면 이런 고서(古書)에 손상을 주지 않고 읽을 수 있다. 헤시맷 박사는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측과 이 카메라를 활용해 유물을 분석하는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