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스타트업 전문 육성 엑셀러레이터 출범

조선비즈
  • 류현정 기자
    입력 2016.06.14 15:04 | 수정 2016.06.14 15:06

    최윤섭 DHP 대표 파트너/조선DB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엑셀러레이터 디지털헬스케어파트너스(DHP)가 14일 출범했다.

    DHP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에 자문과 의료계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임상 검증 및 투자 유치에 관한 도움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정기적으로 유망한 초기 스타트업을 초청해 자문, 의료계 네트워킹 및 투자 연계 등을 지원하는 ‘DHP 오피스 아워’ 행사를 열 계획이다.

    DHP의 대표 파트너는 서울대학교 병원 교수 출신인 최윤섭씨가 맡았으며 의사 출신의 미래학자 정지훈씨, 맥킨지 컨설팅 출신의 병원장 김치원씨도 파트너로 참여했다. 국내 최초 의사 출신 현직 벤처투자자인 문여정씨가 외부 자문인으로 참여한다.

    최윤섭 DHP 대표 파트너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의 가장 큰 고민은 창업 아이디어를 의학적으로 검증하거나, 의료계와의 협업을 추진하기가 어려웠다는 점”이라며 “의료 전문가로 구성된 DHP가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육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회사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www.dhpartners.io)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