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잘나가는 중견기업, 비결은 '기술·중국·M&A'

  • 김진 기자
  • 입력 : 2016.04.14 03:07

    [166개 기업 작년 매출·영업이익 10% 이상 성장… 성공 요인은]

    - 기술력 바탕 소비재기업 약진
    화장품 일정량 나오는 용기 개발… 연우, 작년 영업이익 55% 급증
    - 해외시장 적극 공략
    화장품 ODM업체 코스맥스, 색조제품 등 中 매출 64% 증가
    - 사업 다각화
    청바지·아동복 업체 인수 힘입어 한세실업 母회사 매출 2兆 돌파

    중견 화장품 기업인 한국콜마는 작년에 매출 1조원(연결기준)을 넘었다. 한국콜마는 로레알·아모레퍼시픽과 같은 유명 회사에 제품을 납품하는 ODM(제조자개발생산) 전문기업. 작년에 독자적으로 개발한 화장품 'AHC 더 리얼 아이크림 포 페이스'가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이 제품은 '눈에만 바르던 비싼 아이크림을 얼굴 전체에 바른다'는 게 콘셉트였다. 주부들 사이에서 소문이 나면서 이 제품을 판매한 카버코리아의 매출은 2014년보다 3배나 급증했다. 작년 140명을 채용했던 한국콜마는 올해 사상 최대 규모의 연구개발 인력 채용을 준비하고 있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은 "지난달 서울시 내곡동에 8000여㎡의 부지를 샀다"며 "이곳에 지방 14개 연구소를 합친 통합 연구소를 만들고, 우수한 연구 인력을 뽑아 더 좋은 신제품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본지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와 함께 '2015년 실적'을 공시한 중견기업 972곳을 분석한 결과, 166개 중견기업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10% 넘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의 17%에 달하는 수치다. 작년엔 일부 대기업마저 매출이 축소되는 최악의 불황이 닥쳤지만, 강한 중견기업은 오히려 약진한 것이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부품 업체(18개)와 반도체 관련 장비(13)가 가장 많았다. 하지만 제약업체(13)와 화장품업체(7), 가구와 같은 내구소비재기업(7)들의 성장이 눈에 띄었다. 건설업종(11), 자산관리 등 상업서비스(7), 휴대폰 부품(7) 업체도 많았다. 이번 조사는 매출액 1000억원 이상 5조원 미만의 중견기업 972곳을 분석했다. 대기업 계열사는 제외했다.

    ◇화장품·가구 등 소비재 약진

    이번 조사 결과, 한국의 기존 주력 업종인 반도체·휴대폰·자동차 부품 외에도 '소비재' 기업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화장품 회사에 제품 용기를 파는 연우가 대표적인 사례다. 이 회사는 작년에 영업이익이 55% 급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연우는 화장품을 짤 때 항상 일정량만 나오도록 해 주는 용기를 독자 개발해 '샤넬' 등 글로벌 화장품 업체에 납품하고 있다.

    실적 좋아진 주요 중견기업
    편의점업체 BGF리테일은 '백종원 도시락' 등 PB(자체 브랜드) 상품이, 완구업체 손오공은 변신 자동차 '터닝메카드'가, 크라운제과는 자회사인 해태제과에서 '허니버터칩'이 인기를 끌며 작년 실적을 견인했다. 국내 1위 가구업체 한샘은 국내 진출한 세계 1위 가구업체 이케아와 경쟁하면서 오히려 영업이익이 33%나 늘었다. 이케아의 공세에 맞서 공장 자동화를 통한 원가 절감을 철저하게 추진한 전략이 성공한 것이다.

    패션 부문에서는 의류업체 F&F가 아웃도어 침체기에도 '디스커버리 익스페디션'이란 새로운 브랜드를 성공시켜 지난해 영업이익이 55% 급증했다. 매출·영업이익 동반 성장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의류업체 신성통상, 보일러업체 경동나비엔, 밥솥업체 쿠쿠전자도 대표적인 소비재 기업이다.

    ◇중국·베트남·중동 등 해외 시장 공략 주효

    중국과 베트남, 중동 등 신흥 시장 공략으로 실적을 견인한 곳도 많다. 화장품 ODM 업체 코스맥스는 지난해 매출이 37% 증가했다. 늘어난 매출의 대부분이 중국에서 나왔다. 지난해 중국에서 올린 매출이 2025억원으로 전년 대비 64% 급증했다. 이경수 코스맥스 회장은 "중국에서 '색조' 화장품이 인기를 끌었다"며 "올해는 미국 공장을 본격 가동해 세계 1위 화장품 ODM 업체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임플란트(인공 치아) 업체인 오스템임플란트는 중국에서 고령화로 인공치아 시술이 증가하면서 매년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최대 목재기업 동화기업은 베트남에서 가구용 목재 판매 호조로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전자부품 제조업체 크루셜텍은 중국 1위 스마트폰 제조사인 화웨이 등에 지문 인식 관련 부품을 대량으로 수출했다. 외국인이 물건을 사면 공항에서 세금을 돌려주는 사후면세점 전문기업 엘아이에스도 한국을 방문하는 중국인이 늘면서 매출이 3배나 늘었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글로벌 제약사에 총 8조원 규모의 기술 수출을 성사시키며 영업이익이 515%나 급증했다.

    ◇인수·합병으로 사업 다각화 나서

    지난해 영업이익이 53% 늘어난 의류업체 한세실업은 청바지 업체 '에프알제이', 아동복 업체 '드림스코' 등을 잇달아 인수하며 사업 영역을 넓혔다. 한세실업은 일본 유니클로 등에 의류를 납품한다. 한세실업의 모(母)회사인 한세예스24홀딩스는 자회사의 실적 덕택에 작년 처음으로 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 공업용 다이아몬드 제조업체 일진다이아는 태양광 원료를 자르는 '다이아몬드 와이어' 등 신규 사업에서 120% 이상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고려대 이만우 경영학과 교수는 "대기업마저 힘들어하는 불황 속에서 중견기업들의 약진이 더 두드러진다"면서 "중견기업들이 잘될수록 우리 산업의 경쟁력이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