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로 악화됐던 韓·中경제, '삼계탕 수출'로 정상화 무드

조선일보
  • 최현묵 기자
    입력 2016.03.21 03:05

    한국산 배터리 차별도 해소 기대

    중국이 그동안 허용하지 않았던 한국산 삼계탕 수입을 올 상반기 중 풀기로 하는 등 전반적인 비(非)관세장벽 완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올초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의 한반도 배치 움직임을 둘러싸고 악화됐던 양국 관계가 경제 부문에서는 정상화하는 신호로 분석된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즈슈핑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장과 장관급 회담을 열어 삼계탕 등의 중국 수출 개시에 합의했다고 20일 밝혔다. 또 당초 2년에 한 번씩 열기로 한 '품질감독 검사검역 장관 회의'를 매년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중국 정부는 작년 9월 박근혜 대통령의 방중 당시 한·중 정상회담에서 '한국산 김치·쌀·삼계탕의 대중 수출 허용'을 약속했다. 이후 중국정부는 쌀과 김치에 대해선 검역 기준 완화로 수입을 허용했으나, 삼계탕에 대해선 자국 검역기준 개편을 이유로 수입 허용을 지연해왔다.

    또 이날 별도로 열린 주 장관과 먀오웨이 중국 공업신식화부 부장 간 한·중 산업장관회담에선 중국 측이 우리 기업의 전기차 배터리를 장착한 버스에 대한 보조금 지급 문제에 관해 진전된 입장을 내놓았다. 올 1월 중국 정부는 한국 기업들이 중국에서 생산하는 니켈코발트망간(NCM) 등 삼원계 방식의 신형 배터리를 장착한 전기버스에 대해 안전성을 문제 삼아 보조금 지급을 중단한 바 있다. 중국 측은 다음 달 삼성SDI·LG화학 등이 참가한 가운데 해당 배터리와 전기버스의 안전성 평가를 마치고, 그 결과에 따라 보조금 지급 재개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