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화유니 "웨스턴디지털 투자 계획 철회"...美규제당국 견제에 후퇴

조선비즈
  • 한동희 기자
    입력 2016.02.24 19:12

    중국 칭화유니그룹이 미국 저장장치 제조업체 웨스턴디지털 지분 인수 계획을 철회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3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칭화유니그룹은 지난해 9월 웨스턴디지털 지분 15%를 38억달러(약 4조7000억원)에 사들인다고 밝힌 바 있다.

    칭화유니그룹의 투자 철회는 미국 규제당국이 국가 안보를 이유로 인수거래에 대한 조사를 시작한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미국 내 외국 자본의 투자를 심사하는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는 정밀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었다. CFIUS가 인수합병을 승인하지 않으면 거래는 무산된다.

    이번 투자 철회로 칭화유니그룹의 메모리 반도체 시장 진출도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칭화유니그룹은 웨스턴디지털을 통해 메모리 반도체 제조사 샌디스크를 우회 인수하려는 속셈이었다. 웨스턴디지털은 샌디스크 인수를 추진중이다. 샌디스크는 도시바와 함께 낸드플래시 반도체를 만든 경험이 있는 회사로 세계 낸드플래시 시장에서 점유율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스티브 밀리건 웨스턴디지털 최고경영자(CEO)는 "샌디스크 인수 계획은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며 "전략적 또는 이성적으로 끌리는 결정인 것은 이전과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190억불 준다는 중국…샌디스크 못준다는 미국 한동희 기자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