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 3억3720만대...삼성전자는 출하량 줄어

조선비즈
  • 안석현 기자
    입력 2015.07.24 12:55

    지난 2분기 세계 5대 스마트폰 업체 중 삼성전자(005930)만 출하량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시장조사기관 IDC는 2분기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지난해 2분기 대비 11.6% 증가한 3억3720만대라고 23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올해 2분기 출하 대수 기준 세계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상위 5개 업체는 삼성전자(7천320만대, 21.7%), 애플(4천750만대, 14.1%), 화웨이(2천990만대, 8.9%), 샤오미(1천790만대, 5.3%), 레노버(1천620만대, 4.8%)였다.

    삼성전자는 작년 동기 대비 출하 대수가 2.3% 감소했다. 상위 5개 업체 중 출하 대수가 줄어든 것은 삼성전자뿐이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시장점유율은 작년 동기 대비 3.1% 포인트 하락했다. 2위인 애플은 1년 전보다 출하 대수가 34.9% 증가했다. 시장점유율은 2.4% 포인트 상승했다. 중국에서 아이폰 판매 호조가 지속되면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애플의 상승세가 확고해지고 있다고 IDC는 설명했다.

    중국 업체 화웨이는 유럽과 중국 내수 시장에서 선전하면서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48.1%나 늘었고 시장점유율은 2.2% 포인트 올랐다. 특히 중가 제품과 하이엔드 제품, 소비자 부문과 상업용 부분 모두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IDC는 평가했다.

    화웨이는 최근 'P8 라이트' 언락 모델을 250달러(약 29만원)에 미국에 내놓는 등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외의 시장에도 진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샤오미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출하량이 29.7% 상승하고 시장점유율은 0.7% 포인트 올랐다. 중국 시장에서 고가·저가 제품 모두 호평을 받아 온 이 업체는 인도와 동남아시아에서도 입지를 넓히고 있다.

    IDC측은 “삼성전자의 신제품 갤럭시 S6 엣지의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했으나, 구형 갤럭시 모델들 판매량은 분기 내내 이어진 가격 할인과 판매 촉진에 힘입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