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국제이슈

이란 핵협상 13년만에 타결…美 의회 승인이 걸림돌

  • 이용성 기자
  • 입력 : 2015.07.14 16:07 | 수정 : 2015.07.14 16:07

     이란 핵협상 타결에 따른 중동 정세 변화 전망/조선DB
    이란 핵협상 타결에 따른 중동 정세 변화 전망/조선DB
    13년을 이어온 이란 핵협상이 최종 시한을 세 차례나 연장하는 진통 끝에 마침내 타결됐다.

    14일(현지시각) 러시아 타스 통신은 이란과 주요 6개국(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의 핵협상이 오스트리아의 빈에서 최종 타결됐다고 같은 날 보도했다.

    이번 합의로 이란은 경제제재에서 벗어나 석유 수출 등을 통한 경제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타스 통신은 양측이 모든 쟁점에서 합의를 도출했고 곧 결과를 발표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양측은 오전 10시 30분(한국시간 오후 5시 30분)에 전체회의를 앞두고 있으며, 회의가 끝나는 대로 서명식과 관련 기자회견을 가질 계획이다.

    주요 6개국과 이란은 핵무기 프로그램 가동을 제한하는 대신 대(對)이란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방식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00쪽이 넘는 본문과 부록 5개항 등이 포함된 합의문은 양측 수뇌부의 최종 승인을 받아 발표됐고, 막바지 변수로 떠올랐던 유엔이 이란에 부과한 재래식 무기와 탄도미사일 금수 조치에 대해서도 합의안을 도출했다.

    미국 입장에서는 이란 핵무기 보유 노력을 제어해 중동 지역의 핵 개발 경쟁을 억제했다는 것이 최대의 성과다.

    문제는 미국 의회의 승인 여부다. 공화당이 장악한 연방 상·하원 모두 부정적이고, 민주당 내에도 친(親)이스라엘파 의원들이 일부 있다. 이들은 이란이 북한처럼 결국에는 핵무기 개발에 나설 것을 우려하고 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