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포토 써보니]③ '느낌 맞는' 필터로 보정 척척

조선비즈
  • 김남희 기자
    입력 2015.05.31 13:37

    구글포토 앱으로 사진을 보정하는 과정. 왼쪽이 원본 사진이고 오른쪽이 ‘다이모스(Deimos)’ 필터를 씌운 사진이다. /김남희 기자
    SNS(소셜네트워킹서비스)에 사진을 자주 올리는 사람들에게 사진 보정 앱(응용 프로그램)은 필수다. 보정 앱을 이용하면 더 예쁘고 '느낌 있는' 사진을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구글포토도 사용자가 사진의 밝기와 색상 등을 직접 조절하고 각종 필터(특정 느낌을 주는 효과)를 적용할 수 있는 기능들을 갖고 있다.

    사진 아래쪽에 있는 연필 모양의 아이콘을 누르면 사진 보정을 위한 다양한 도구가 나타난다. '자동'을 누르면 구글포토 앱이 자동으로 사진을 더 화사하고 선명하게 변환해준다. 실내에서 찍은 사진이나 흐린 날 찍은 사진도 '자동' 보정 기능을 사용하니 한층 밝아졌다.

    왼쪽 원본 사진은 실내 조명 때문에 빨간색 찻잔 주변에 빛이 넘친다. ‘비네트’ 기능을 쓰니 사진의 주변부가 어두워지고 찻잔으로 시선이 몰리는 효과가 생겼다. /김남희 기자
    구글포토의 기본 보정 기능은 '밝기', '색상', '팝', '비네트' 4가지다. 이 외에 '채도', '온도', '포화도' 등 용어도 어렵고 기능이 지나칠 정도로 많은 다른 사진 앱보다 사용하기 간편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커피가 담긴 빨간 찻잔 사진에 '비네트' 기능을 썼더니 터치 한 번으로 사진의 주변부가 어두워지면서 찻잔이 돋보이는 효과를 낼 수 있었다.

    위쪽 사진이 원본이다(원본 사진의 아랫부분은 잘린 상태). 아래 두 사진 중 왼쪽은 ‘자동’ 보정을 한 것이고 오른쪽은 거기에 ‘애리얼’ 필터를 덧씌운 것이다. /김남희 기자
    사진 보정 앱의 핵심은 필터라고 할 수 있는데, 구글포토에는 14종의 필터가 있다. 산과 하늘 풍경을 찍은 사진을 필터로 이리저리 바꿔봤다. '자동' 보정을 통해 사진을 밝게 만든 후 '애리얼(Ariel)' 필터를 썼더니 하늘의 파란색과 구름의 흰색이 도드라지고 더 아기자기한 느낌의 사진으로 재탄생했다.

    구글포토 앱으로 사진 보정까지 하려는 사람은 먼저 여러 필터 중 내 느낌에 맞는 필터가 있는지부터 확인해야 할 것 같다. 수백개의 필터가 있어도 결국 자주 쓰는 필터는 한두개 뿐이다. 기자는 개인적으로 ‘애리얼’ 필터 외에 ‘리아(Rhea)’ 필터에 손이 자주 갔다.

    보정한 사진을 저장할 때는 주의할 점이 있다. 수정을 끝낸 후 오른쪽 상단의 ‘저장’ 버튼을 누르면 사진 원본도 수정된다. 수정된 원본을 되살릴 수도 있지만, 귀찮은 일이다. 원본을 남겨둔 채 수정본을 별도로 저장하고 싶다면, ‘저장’ 버튼 옆에 있는 세로 땡땡이 버튼을 눌러 ‘사본 저장’을 눌러야 한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