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강점으로 '유리천장' 뚫은 LG 女임원 4인방

조선일보
  • 신은진 기자
    입력 2015.05.08 03:04

    [이들의 성공 비결 들어보니]

    전혜정 '끝장 보는 끈기' - 家電제품에 음성인식 접목… 새 기술 위해 야근 밥 먹듯
    이형의 '다양한 의견수렴' - 여성의 유연함·포용력으로 열전소자 성능 50% 높여
    손현희 '한 우물 파는 인내력' - 편광판 핵심인 코팅형 수지 10년 연구… 최고기술 보유
    김진희 '자기만의 역량·전문성' - 방송 PD·유엔본부 경력, 대형 국제로펌서 일하기도

    "R&D(연구개발) 등 전문 분야는 대기업에서 여성들이 도전해볼 만한 분야입니다. 누구에게나 동등한 기회가 주어지고 노력한 만큼 평가를 받을 수 있습니다."

    올해 3월 LG그룹 인사에서 임원급 연구·전문 위원으로 승진해 '유리천장'을 뚫은 여성 4명이 입을 모아 하는 말이다. 주인공은 전혜정(47·전자)·이형의(44·이노텍)·손현희(46·화학)·김진희(43·디스플레이)씨다. 40대 초중반에 임원으로 발탁된 이들은 "R&D·법무 같은 전문 분야는 유연함과 포용력, 커뮤니케이션 능력 등 여성의 강점이 더 빛을 발할 수 있는 유망 영역"이라고 했다. LG그룹 고위 관계자는 "연구 및 전문 분야에서 임원급 여성 전문위원은 현재 전체의 4.8%인 18명이지만 앞으로 훨씬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여성 4인방의 성공 비결을 들어봤다.

    (위 왼쪽부터)전혜정 LG전자 연구위원, 이형의 LG이노텍 연구위원, (아래 왼쪽부터)손현희 LG화학 전문위원, 김진희 LG디스플레이 전문위원.
    (위 왼쪽부터)전혜정 LG전자 연구위원, 이형의 LG이노텍 연구위원, (아래 왼쪽부터)손현희 LG화학 전문위원, 김진희 LG디스플레이 전문위원.
    끝장을 보는 끈기

    LG전자 전혜정 연구위원은 여성 연구원이 희귀했던 1994년, 공채를 통해 금성사(현 LG전자) 중앙연구소에 입사했다. 음성 처리 기술을 TV·에어컨 등 가전제품에 성공적으로 접목시킨 음성 인식 기술 전문가이다. 중학교 시절부터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에 전자부품을 사러 다니고 친구들에게 직접 납땜해 만든 멜로디 박스를 선물하는 등 손으로 만드는 것을 즐겼다. 그의 사내 별명은 '독종'. 새 음성 처리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야근과 밤샘을 밥먹듯이 반복했기 때문이다. 그는 "수천번 실패를 겪었지만, 이런 과정에서 다른 회사 제품보다 차별화된 기능을 찾았을 때의 기쁨은 직장 생활에서 가장 큰 낙(樂)이었다"고 말했다.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는 유연함

    LG이노텍의 이형의 연구위원은 입사 이래 부품 소재 연구소에서 근무하며 LG이노텍이 생산하는 카메라 모듈, 반도체 기판 등 첨단 부품의 기반이 되는 다양한 무기(無機)화합물 소재를 연구했다. 그는 나노구조 기술을 이용해 열전소자의 성능을 기존 대비 45% 향상시킨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LG연구개발상'을 받았다. 그의 큰 자산은 다양한 의견을 듣고 수렴하는 유연함이다. 후배들과 다른 부서원들까지 "황당한 아이디어도 편하게 공유할 수 있는 선배이자 동료"라고 말할 정도이다. 이 연구위원은 "R&D 업무를 하다 보면 자신의 연구에 매몰돼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무시할 수 있지만 여성 특유의 유연함과 포용력을 발휘하면 좋은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묵묵히 한 우물을 파는 인내력

    LG화학 손현희 전문위원은 편광판 제조의 핵심 분야인 코팅형 수지 분야에서 업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부산대에서 고분자공학으로 학사·석사를 받은 그는 대학 전공을 살려 지금까지 10년 넘게 이 분야에서 R&D에 몰두하고 있다.

    그는 "기술 분야에서 성과를 내기까지는 인내심을 갖고 한 우물을 파는 과정이 필수적"이라며 "상대적으로 차분하고 세심한 여성들이 인내심이 요구되는 분야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독자 역량과 전문성

    LG디스플레이 김진희 전문위원은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학사·국제대학원 정치학 석사를 거친 뒤 5년간 아리랑 TV에서 PD 활동을 했다.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도 2년간 일하는 등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UC버클리 로스쿨을 졸업한 뒤 캘리포니아주 변호사 자격을 취득, 국제 대형 로펌에서 근무하다 2009년 LG디스플레이 변호사로 입사했다. 김 전문위원은 "여러 사람을 만나 폭넓은 경험을 쌓은 게 변호사로서 쟁점과 상대 측의 장·단점 파악에 큰 도움이 됐다"며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나만의 전문성을 키워 조직 내에서 가치를 높이는 게 긴요하다"고 말했다.

    핫뉴스 BEST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