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원외교 비리] 檢, 경남기업 정부지원 융자금 출처 확인

  • 최순웅 기자

  • 입력 : 2015.03.22 16:02

    경남기업이 검찰 조사에서 광물자원공사에게 받은 융자금의 사용처를 소명하고 증빙 서류를 제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임관혁)는 경남기업이 마다가스카르 암바토비 니켈광산 개발 사업에 뛰어들면서 한국광물자원공사로부터 일반 융자금 130억원을 받은 과정에 불법이 있는지 수사력을 집중했다.

    하지만 검찰은 경남기업이 광물자원공사로부터 지원 받은 일반 융자금 130억원의 자금 집행 내역을 분석한 결과 자금 사용처 대부분이 해명된 것으로 22일 확인됐다.

    광물자원공사는 2006~2008년 경남기업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암바토비 개발사업을 추진했다. 이 기간 광물자원공사는 일반융자 방식으로 130억원을 경남기업에 제공했다.

    검찰은 광물자원공사의 경남기업 특혜 의혹을 밝히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광물자원공사는 암바토비 니켈광산 개발사업 관련해 경남기업의 투자비를 대납하고 지분을 비싸게 인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경남기업 고위 관계자가 광물자원공사 등에 금품 로비를 벌여 특혜를 받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성완종 경남기업 회장, 김신종 전 광물자원공사 사장 소환 여부를 검토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모두 소명됐다고 할 수 없지만 현재까지 확인한 부분은 증빙 서류가 있는 편”며 “성완종 회장과 김신종 전 사장의 소환 일정은 잡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 기사보내기
    • facebook
    • twitter
    • google
    • e-mail
  • Copyrights © ChosunBiz.com